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2684 0512019101855702684 06 0602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첫방 '썸바디2' 한국무용수→스트릿 댄서까지, 첫 만남·무대 공개(종합)

글자크기
뉴스1

Mnet '썸바디2'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썸바디2'가 베일을 벗었다.

18일 오후 처음 방송된 댄싱 로맨스 Mnet '썸바디2'에서는 댄서들의 첫 만남 전, 댄서들에게 이성댄서들의 실루엣 댄스 영상과 프로필이 먼저 공개됐다. 댄서들은 이성 댄서들의 사전 프로필 영상을 본 후, 사전 호감도 순위를 정했다.

'썸스튜디오'에 모든 댄서들이 도착했다. 여성댄서로 윤혜수, 최예림, 이예나, 김소리, 남성 댄서로 장준혁, 송재엽, 이도윤, 이우태가 등장했다.

이어 '썸마스터' 모델 한혜진이 등장해 모두 환호했다. 한혜진은 "춤으로 소개를 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하면서 순서는 '사전 호감도 순위'로 정해졌다고 밝혔다.

먼저 여성 댄서들의 사전 호감도 순위와 함께 무대가 공개됐다. 사전 호감도 순위 1위에 등극한 여성 댄서는 닉네임 한국무용수 윤혜수였다. 윤혜수는 무대가 끝나고, 장준혁과 송재엽 사이에 자리를 잡았다.

이어 2위에 발레리나 이예나가 올랐다. 이예나는 무대가 끝난 뒤, 가운데 앉아있는 윤혜수와 같은 자리를 선택했다. 윤혜수와 이예나가 나란히 앉으며 긴장감이 더해졌다.

3위에는 솔로 가수로 활동 중인 걸스 힙합 댄서 김소리가 올랐다. 김소리가 가수로 활동 중이라고 소개하자 모두들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김소리는 첫인상이 가장 좋은 남성 댄서로 이도윤을 꼽아 옆자리에 앉았다.

4위에 오른 발레리나 최예림이 "제가 임팩트가 없었나 봐요"라며 아쉬워했다. 최예림의 무대에 남성 댄서들은 압도된 채 무대를 감상했다. 최예림은 남성 댄서들 모두에게 극찬을 받는 무대로 여성댄서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최예림은 마지막으로 남은 이우태의 옆자리에 착석했다.

다음 남성 댄서들의 무대가 이어졌다. 사전 호감도 순위 3위에 오른 스트릿 댄서 송재엽이 제일 먼저 무대를 공개했다. 송재엽이 1위가 아니란 소식에 놀라움을 안겼다. 송재엽은 자신이 속한 'Hype Up' 크루와 함께 무대를 꾸몄다. 송재엽은 무대가 끝난 뒤, 윤혜수와 이예나 사이에 자리 잡았다.

이어서 사전 호감도 순위 2위에 오른 현대무용수 장준혁이 무대를 꾸몄다. 장준혁은 최예림과 윤혜수 사이에 자리 잡았다.

사전 호감도 1위의 주인공은 이우태였다. 이우태는 자신이 속한 얼반 크루 'ZEROBACK'과 함께 무대를 꾸몄다. 이우태는 최예림의 옆자리에 착석했다.

4위에 오른 한국무용수 이도윤이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이도윤의 무대에 여성 댄서들의 질문이 쏟아졌다. 이도윤은 무대가 끝나고, 김소리의 옆자리에 앉았다.

모든 소개가 끝나고, 공개된 곳에서 8인의 댄서들은 '썸뮤직'을 받게 된 댄서들의 모습이 긴장감을 더했다.

한편, 춤으로 이어진 남녀 사이의 '썸'을 관찰하는 댄싱 로맨스 프로그램인 Mnet ' 썸바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