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3927 1092019101955703927 04 0401001 6.0.17-RELEASE 109 KBS 0

美, 방위비 협상 일정 공개하며 압박…“韓, 공정한 몫 더 기여해야”

글자크기

[앵커]

다음 주 하와이에서 방위비 분담금 규모를 정하기 위한 한미 간 방위비 협상을 앞두고 미 국무부가 일정을 알리며 공개적으로 압박에 나섰습니다.

이례적으로 한국이 공정한 몫을 더 기여하도록 해야 한다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발언까지 인용하며 증액 요구에 대한 입장을 다시 한 번 확인했습니다.

워싱턴 서지영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미 국무부가 공개한 보도자료의 첫 문장은 평범했습니다.

오는 22일부터 2박 3일 동안 하와이에서 열리게 될 협상 일정을 공개하며, 굳건한 한미동맹 유지에 기여한 한국 정부의 공을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곧바로 공개적인 압박이 뒤따랐습니다.

미국의 군사적 주둔 비용은 미국 납세자에게만 떨어져야 할 부담이 아니라며, 미군 주둔으로 득을 보는 동맹국도 공정하게 분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동맹이라도 미국 자산이 전개되면 비용을 내야 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소신.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 17일 : "부자 나라들은 미군의 보호를 받으려면 비용을 내야 합니다."]

미 국무부의 보도자료에도 이 같은 기조가 고스란히 녹아들었습니다.

한국이 공정한 몫을 더 기여해야 한다는 걸 분명히 해왔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까지 인용했습니다.

증액 필요성을 재확인한 겁니다.

이번 협상에는 우리 측에서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협상 대사가, 미국 측에선 제임스 드하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대표로 나섭니다.

미국 측이 요구하는 증액 규모는 공개되진 않았습니다.

다만, 기존보다 5~6배 높은 6조 원에 이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한미연합훈련 비용과 전략자산의 전개비용 등을 우리 측이 부담할 것을 요구하는 전제로 책정된 금액입니다.

지난 협상에도 요구한 안이지만 한국 정부의 반대로 막판에 빠졌습니다.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은 일본과 나토에 앞서 시작하는 것입니다.

그만큼 이번 협상 결과는 미국의 새 기준이 적용되는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제적 시선이 쏠릴 수밖에 없는 이유도 이 때문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서지영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지영 기자 (sjy@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