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5357 1022019101955705357 05 0506003 6.0.16-HOTFIX 102 인터풋볼 34413990

'북한전 여파' 손흥민, 복귀 후 곧바로 선발?...현지서도 갈린 예측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명기 기자= 북한전 등 A매치를 소화한 손흥민이 왓포드전에 나설 수 있을까. 현지 매체들은 제대로 훈련할 시간이 없었던 손흥민의 선발 여부에 대해 각기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토트넘은 19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 홈경기 왓포드전을 치른다.

최근 5경기에서 1승 4패를 기록할 정도로 흐름이 좋지 않은 토트넘 입장에서는 반드시 잡아야 하는 경기다. 바이에른 뮌헨에 2-7 대패, 브라이튼 원정 경기에서는 0-3으로 충격패를 당한 상황에서 '최하위' 왓포드를 만나기 때문이다.

토트넘은 내세울 수 있는 최고의 라인업을 들고 나설 것으로 보인다. 다만 A매치 후유증을 겪고 있는 선수들을 곧바로 내세울지는 의문이다. 손흥민이나 크리스티안 에릭센 등 핵심 선수들이 이에 해당된다.

특히 손흥민에 대한 부분이 토트넘의 고민거리다. 팀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가장 안정적이고 위협적인 모습을 보였던 것이 손흥민이기 때문이다. 케인이 A매치 후 휴식할 시간이 있었던 반면 손흥민은 그렇지 않았다.

스리랑카전에 이어 지난 15일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을 상대로 2연전을 치렀다. 그리고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귀국하는 일정을 소화했다. 이동시간 등을 고려하면 회복 및 훈련할 시간도 제대로 주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게 현지 매체들의 예상이다.

이에 '풋볼 런던', '토크 스포르트', '후스코어드', '이브닝 스탠다드' 등 다수 매체는 손흥민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할 것으로 봤다. 손흥민과 에릭센은 A매치로 인해 벤치로 내릴 수밖에 없다는 것.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가디언'은 손흥민의 선발 출전을 예상했다. 이 매체는 손흥민을 에릭 라멜라, 에릭센과 함께 해리 케인의 뒤를 받쳐줄 2선 자원으로 배치될 것으로 봤다. 손흥민과 에릭센의 컨디션 유지가 쉽지 않겠지만 믿을 만한 선수가 많지 않은 토트넘의 상황을 고려한 예상이라고 볼 수 있다.

사진= 게티이미지, 가디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