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09301 0112019101955709301 01 0101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조국 사퇴 첫 주말…‘광화문 vs 여의도’ 갈라진 민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the300]서울 곳곳서 대규모 장외집회, ‘공수처’ 대립각 고조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 이후 참가자들이 청와대 인근 효자파출소를 향해 행진하고 있다.2019.10.19. misocamer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사퇴 이후 첫 주말을 맞는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과 여의도 국회 앞 도로에서는 대규모 장외집회가 진행됐다.

자유한국당은 ‘조국 사퇴’ 국면 이후에도 대규모 장외집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를 향한 날선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여당이 검찰개혁의 핵심으로 꼽고 있는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저지한다는 목표다.

이날 오후 1시부터 진행된 ‘국민의 명령, 국정대전환 촉구 국민보고대회’에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와 국회의원, 당협위원장, 당직자, 당원 및 지지자 등이 참석했다. 한국당 측은 10만명 이상 참석했다고 추산했다.

황교안 대표는 "개혁할 것은 검찰이 아니라 문재인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이) 나라를 말아먹고 있다. 또 경제만 망가뜨린 게 아니라 안보도 다 무너뜨리고 있다. 목불인견 수준"이라고 질타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오후 3시경 집회를 마치고 청와대 사랑채 방면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경찰은 청와대 앞에서 벽을 만들고 이를 제지했고, 이 과정에서 고성과 실랑이는 있었지만 물리적 충돌까지 이어지지는 않았다.

우리공화당과 천만인무죄석방본부를 비롯한 보수단체들도 서울역 광장에서 ‘태극기 집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공수처에 대해선 ‘좌파 독재법’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광화문으로 이동해 행사를 이어갔다.

◇‘조국 수호’ 서초동 집회→국회 앞으로 이동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이재명 기자 =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검찰개혁 10번째 촛불문화제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파노라마 촬영) 2019.1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동안 ‘서초동 집회’를 열어 대검찰청·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조국 수호’를 외치던 진보 진영은 장소를 국회로 바꿔 집회를 진행했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 시민연대(범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5시부터 국회의사당 앞에서 제10차 촛불문화제를 열었다. 주최 측은 지난 12일 이후 집회를 잠정 중단했으나 14일 조국 전 장관의 사퇴로 1주일 만에 다시 집회를 열었다. 국회 앞 집회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후 3시경부터 모여든 참가자들은 '설치하라! 공수처', '응답하라 국회, '정치검찰 OUT' 등 피켓을 들었다. 문재인 대통령 얼굴을 배경으로 '다시는 지지 않을 것입니다'는 손팻말, 노란 풍선을 든 참가자들도 있었다.

주최 측은 경찰에 집회 인원으로 3만명을 신고했다. 범국민연대는 오후 8시 국회 앞 집회를 마치는 대로 샛강을 건너 한국당 당사 앞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국회 앞 인근에선 자유연대 등 보수성향 시민단체들의 맞불집회도 열렸다. 경찰은 양측의 거리가 가까워 충돌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 중재 끝에 보수단체의 집회 장소를 금융감독원 앞 여의대로 쪽으로 옮겼다.

범시민연대의 서초동 집회가 빠진 자리에는 인터넷 커뮤니티 회원들로 구성된 ‘북유게사람들’이 오후 6시부터 서초동에서 집회를 시작했다. 북유게사람들은 친문(親文) 성향 커뮤니티 ‘루리웹’에서 활동하는 네티즌들이 만든 단체로 알려졌다. 경찰에 신고한 서초동 집회 참가 인원은 2000명이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