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0470 1022019101955710470 05 0506003 6.0.17-RELEASE 102 인터풋볼 48388297

[분데스2 현장리뷰] '백승호 풀타임' 다름슈타트, 상파울리 1-0 제압...7G 무승 탈출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함부르크(독일)] 김한솔 통신원= 다름슈타트가 상파울리를 꺾고 오랜만에 승리를 신고했다. 백승호는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다름슈타트는 19일 오후 8시(한국시간) 독일 함부르크에 위치한 밀레른토어 슈타디온에서 열린 상파울리와의 2019-20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1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0 승리를 거뒀다. 강등권에 처져있던 다름슈타트는 리그 8경기 만에 승점 3점을 추가하며 반등의 기회를 마련했다.

A매치를 소화한 백승호는 곧바로 선발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백승호는 지난 10일, 화성에서 열린 스리랑카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전에 선발 출전했다. 이후 평양으로 넘어가 14일, 북한과의 원정경기를 준비했지만 그라운드를 밟지는 않았다.

평양 원정을 마친 뒤 독일 행 비행기에 오른 백승호는 짧은 준비 기간을 거친 뒤 곧바로 상파울리를 상대로 선발 출전 한 것이다. 다름슈타트의 골문은 슈헨이 지켰다. 홀란드, 횐, 두미치, 헤어만이 4백에 섰고, 백승호와 팔손이 중원에 자리했다. 2선은 혼자크, 멜름, 헬러였고, 원톱에 두순이 출격했다. 상파울리의 박이영은 어깨부상으로 결장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반 4분, 백승호가 날카로운 스루패스를 찔러줬지만 슈팅까지 이어지지 못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12분, 다름슈타트의 헤어만이 슈팅한 것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전반 15분, 백승호의 프리킥 크로스가 위협적으로 상대 골문을 노렸지만 이후 슈팅은 허공을 갈랐다.

전반 17분, 백승호가 자신의 전매특허인 탈압박을 선보인 뒤 침투패스를 찔러줬다. 하지만 공을 받은 혼자크는 일대일 돌파를 실패해 공격 기회가 무산됐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가운데 양 팀이 후반전에 돌입했다. 후반 18분, 소보타가 골망을 갈랐지만 오프사이드가 선언되며 상파울리의 득점은 취소됐다. 후반 26분, 백승호의 크로스로부터 공격이 시작됐고, 두미치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공은 골문을 아슬아슬하게 외면했다.

다름슈타트 벤치는 후반 32분, 혼자크 대신 켐페를 투입하며 공격을 강화했다. 후반 35분, 켐페의 코너킥을 팔손이 타점 높은 헤더로 마무리하며 다름슈타트가 리드를 가져가는데 성공했다.

후반 42분, 팔손 대신 슈타르크가 투입됐고, 다름슈타트는 교체카드 3장을 모두 사용했다. 이후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백승호는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결과]

상파울리(0) :

다름슈타트(1) : 팔손(후반 35분)

사진 = 김한솔 통신원, 다름슈타트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