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1250 0092019102055711250 04 0401001 6.0.17-RELEASE 9 뉴시스 0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 조사 국무부, '고의성 없다' 결론" NYT

글자크기

FBI가 불기소 의견으로 종결

대선 앞두고 국무부가 조사

뉴시스

【해노버=AP/뉴시스】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5월8일(현지시간) 미국 뉴햄프셔주 해노버에 위치한 다트머스대학교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이란 정책을 비판했다. 2019.10.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미국 국무부가 2016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었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개인 이메일 서버를 조사한 결과 기밀 정보를 고의로 허술하게 취급하지는 않았다고 결론 내렸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이른바 힐러리 이메일 스캔들과 관련해 기밀 정보를 체계적, 고의적으로 잘못 취급한 정황은 없다고 국무부가 판단했다고 보도했다.

국무부는 클린턴의 개인 이메일 서버에서 오간 이메일 3만3000건을 조사한 결과 전현직 국무부 관리 38명이 보안 절차를 위반한 데 대해 비난받을만하다고 봤다. 미 국무부 조사관들은 클린턴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근무했던 2009~2013년 사이의 문서 수천장을 검토했다.

조사 결과를 담은 9장 분량의 보고서는 지난달 완성돼 이번주 의회에 전달됐다고 NYT는 전했다.

보고서는 "편리성을 높이기 위해 기밀 정보를 부적절하게 일반 시스템에서 이용한 경우가 있다"면서도 "대체로, 인터뷰한 개인들은 보안 정책을 잘 알고 있었고 실제로 규정대로 하려고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또 개인 이메일을 이용하는 게 반드시 기밀 정보가 샐 위험을 증가시키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국무부가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을 다시 조사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당시 클린턴에게 직보할 수 있던 고위직은 물론 이메일을 받은 하위직까지 130명 이상이 몇주 가량 조사를 받았다고 복수의 전현직 국무부 관리는 워싱턴포스트(WP)에 전했다.

클린턴은 지난 2009~2013년 국무장관으로 재직할 당시 모든 공무는 공용 이메일을 사용하게 돼 있는 규정을 무시하고 개인 이메일로 공무를 본 사실이 드러나 지난 2016년 대선에서 공화당으로부터 집중 공격을 당한 바 있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같은해 7월 클린턴이 부주의했다는 선에서 사건을 마무리하며 이메일 스캔들에 대해 불기소 의견으로 종결했다.

FBI가 종결한 사건을 두고 국무부가 조사에 나서자 일각에서는 트럼프 행정부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을 다시 이슈화하려고 한다고 의심했다.

sout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