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17269 0022019102055717269 05 05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저스틴 토마스, 2년 만에 CJ컵 또다시 우승...대니 리, 아쉬운 준우승

글자크기
중앙일보

저스틴 토마스. [사진 JNA 골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스틴 토마스(26·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CJ컵에서 2년 만에 우승 트로피를 또 들어올렸다.

토마스는 20일 제주 서귀포의 클럽 나인브릿지 골프장에서 끝난 CJ컵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7개, 보기 2개로 5타를 줄여 합계 20언더파로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9·18언더파)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이 대회가 처음 열린 2017년에 9언더파로 우승했던 토마스는 2년 만에 다시 정상에 오르면서 상금 175만5000달러(약 20억7000만원)와 자신의 한글 이름이 새겨진 우승 트로피를 또다시 들어올렸다.

최종 라운드는 3라운드 공동 선두(15언더파)였던 토마스와 대니 리의 매치 플레이가 펼쳐지는 듯 했다. 한 명이 달아나면, 다른 한 명이 쫓아가는 형국이었다. 그러나 14번 홀(파4)에서 승부의 추가 기울어졌다. 대니 리가 티샷 실수에 이어 파로 그친 사이에 토마스는 투온에 성공한 뒤에 2m 거리의 버디 퍼트를 성공시켜 리드를 잡았다. 이어 15·16번 홀에서 대니 리가 연이어 티샷과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졌고, 결국 모두 보기에 그치면서 순식간에 3타 차까지 벌어졌다. 17번 홀(파3)에서 토마스가 파 퍼트를 놓쳐 다시 2타 차로 좁혀졌지만, 18번 홀(파5)에서 대니 리의 이글 퍼트가 홀을 돌아나오면서 버디로 만족했고, 토마스가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우승을 확정지었다.

이번 대회 내내 선두권에 있었던 안병훈(28)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를 추가한 반면, 후반 9개 홀에선 내내 파 세이브를 하면서 합계 13언더파로 공동 6위에 올랐다.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개리 우들랜드(미국)가 15언더파 공동 3위로 마친 가운데, 한국에서 열린 대회에 처음 나선 조던 스피스(미국)는 1타를 줄여 합계 12언더파 공동 8위로 톱10에 올랐다.

제주=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