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4804 0012019102155734804 04 0401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침묵의 수칙' 깬 전현직 군인·외교관의 연이은 트럼프 비판 왜?

글자크기


경향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개인 변호사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임기를 마치지 못하고 지난 5월 교체됐던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주재 미국대사가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하원의 비공개 청문회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 의사당 건물에 들어서고 있다. 워싱턴|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탄핵조사를 초래한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보인 행태, 그리고 시리아 주둔 미군의 갑작스런 철수 결정 등에 대한 미국 전현직 외교관 및 군인들의 비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외교관·군인 등은 대체로 선출직인 대통령과 의회가 결정한 정책에 대한 공개적인 평가를 삼가고 성실히 수행하는 것을 바른 덕목으로 삼는다는 점에서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한다.

중동을 관할하는 미 중부사령관과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낸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는 20일(현지시간) CNN에 출연해 갑작스러운 시리아에서의 철군을 비판하며 “우리는 시리아에 있는 쿠르드 동반자들을 버렸다”고 말했다. 윌리엄 맥레이븐 전 합동특수전사령관은 17일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에 필요한 지도력을 보여주지 않으면 백악관에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지난 3월까지 중부사령관을 지낸 조지프 보텔도 지난 8월 애틀랜틱 기고문에서 시리아 철군 움직임을 통렬히 비판했다. 시리아와 중동 지역에 복무했던 현역 군인들도 익명으로 각종 매체에 분노와 좌절감을 나타내는 발언을 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는 일반적으로 군인들은 현직은 물론 퇴임 이후에도 선출직의 정책에 대한 평가를 삼가는 ‘침묵의 수칙’을 따른다면서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시리아 철군 결정에 반발해 사표를 던진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불화에 대해 간접적인 어조로 말할뿐 직접적인 평가는 일절 삼가고 있다. 따라서 군인들의 공개 반발은 동맹을 경시하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경각심이 그만큼 높아졌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외교관들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다. 하원의 탄핵조사가 시작된 이후 마리 요바노비치 전 우크라이나 대사, 조지 켄트 국무부 유럽·유라시아 담당 부차관보, 마이클 매킨리 전 국무부 수석보좌관 등 국무부 고위 관계자들이 백악관의 제지에도 불구하고 의회 비공개 청문회에 출석했다. 매킨리를 제외한 두 사람은 모두 현직이다. 이들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비선’으로 지목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과 트럼프 대통령이 보인 외교 난맥을 낱낱이 증언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초부터 국무부를 ‘딥 스테이트’(민주주의 제도 뒤에 숨어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는 권력집단)의 본산이자 민주당의 소굴이라고 공격해 온 것을 지적하며 “이제 외교관들이 반격에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