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2296 0092019102155742296 02 0204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경찰, '윤총경 부인 특혜 파견' 의혹 반박…"공개모집"

글자크기

"2006년 이후 공개모집 절차로 외교부서 선발"

"해경, 경찰 주재관 직위 본 목적과 관련 낮아"

2017년 말레이 주재관 경찰 4명, 해경 1명 지원

약 10년 해경 위주…야당 일각, 특혜 의혹 제기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심동준 기자 = 경찰이 '버닝썬 경찰총장' 윤모(49·구속) 총경의 부인인 김모 경정이 주말레이시아 주재관으로 파견된 과정에 특혜가 있었다는 의혹을 우회적으로 반박했다.

21일 경찰청은 김 경정 의혹과 관련해 "주재관 선발은 2006년부터 전 부처를 대상으로 공개모집 절차에 따라 외교부에서 모든 절차를 주관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해양경찰청은 교민과 해외여행객 등 재외 국민 보호를 위한 경찰 주재관 직위의 본래 목적과 관련성이 낮은 해양 사건·사고 담당 부처"라며 "외교부 공개모집 도입에 따라 63개 직위 중 9개로 확대 파견돼 있다"고 했다.

이어 "해외여행객 3000여만명, 재외국민 750만명 시대를 맞이해 우리 국민 관련 사건·사고는 급증하고 있으나 경찰 주재관은 2012년 증원 이후 변동이 없어 재외국민보호 수요에 대응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언급했다.

김 경정은 누구나 가능한 공개모집 절차에 지원을 한 것이며, 치안 수요상 주재관 직위에는 경찰이 부합한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경찰은 이 같은 설명과 함께 김 경정 파견이 해당된 2017년 말레이시아 주재관 지원 인원과 5년간 말레이시아 재외국민 사건·사고 통계를 제시했다.

경찰에 따르면 2017년 말레이시아 주재관에는 경찰에서 4명, 해경에서 1명이 지원했다. 또 2014~2018년 말레이시아에서 벌어진 재외국민 사건·사고는 1392건으로 이 가운데 해양 사고는 단 2건이었다.

이 같은 설명은 야당 일각에서 제기된 김 경정의 말레이시아 파견이 특혜라는 의혹에 대해 '정상 공개모집 절차를 거쳤다'는 차원의 우회적 반박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의혹을 제기하는 쪽에서는 윤 총경 이력과 김 경정 파견 사이에 연관성이 있을 수 있다는 관점에서 특혜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윤 총경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시절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실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는 2007년 이후 해경 위주로 파견이 이뤄졌으나 2017년 김 경정이 경찰로는 처음 대상이 됐다. 당시 해경 일부에서는 김 경정의 주재관 파견에 대한 불만이 있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와 관련해 외교부는 주 의원실에 보낸 김 경정 관련 회신에서 "경찰 분야 주재관 현직자의 경우도 법령상 절차에 따라 진행됐다"고 언급했으며 '추천이나 상부·외부의 요청에 의한 채용이 아니다'라는 취지의 문구를 덧붙였다.

한편 야당 일각에서 제기하는 의혹 중에는 김 경정이 현지에서 주재관 본연의 임무가 아닌 다른 일을 했을 수 있고, 이를 배경으로 하는 파견 과정상 외력이 있었을 수 있다는 내용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대해 경찰은 "주재관은 파견국 내에서 외교부와 공관장의 지시에 따라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외교관의 관외 활동은 제한적이며 주재국 공관장 허가 및 대상 국가의 인가사항"이라고 언급했다.

s.wo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