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7002 0772019102155747002 06 0601001 6.0.16-HOTFIX 77 텐아시아 0 related

방탄소년단 측 "올해 멤버 중 한 명 입대? 사실 아니다"

글자크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텐아시아

그룹 방탄소년단.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21일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BTS)의 멤버 중 한 명이 올해 군대를 가는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해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21일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왜 이런 이야기가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만, 올해 입대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안민석 의원은 국회 문체위의 문화체육관광부와 소속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방탄소년단의 멤버 중 한 분이 올해 군대를 가는 거 같고, 대중예술인들에게는 병역 특례를 안 주는 것으로 결정이 난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순수예술인은 국제 대회 2등을 하면 병역 특례를 준다. 이는 1970년대 만들어진 제도인데 그때까지만 해도 순수예술과 대중예술의 영역이 분명히 구분돼 있었는데, 지금은 순수와 대중예술 벽이 허물어졌다. 순수예술만 병역 특례를 주고 대중예술은 안 주는 건 시대적으로 맞지 않는 거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국위 선양 차원에서 보면 올림픽 금메달만큼이나 (미국) 빌보드 차트 1위가 국위 선양에 기여했다고 다수 국민이 이해할 텐데 이해가 안 돼 여쭤봤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양우 문체부 장관은 “방탄소년단 전에도 대중예술인에 대해서도 병역 특례를 주는 게 좋지 않느냐는 의견이 많아서 논의를 오랫동안 해왔다. 하지만 병무청과 국방부는 가능하면 병역 특례를 줄이고 내용도 바꾸자는 입장이다. 반면 문체부는 할 수만 있으면 오히려 늘려서 문화체육 쪽 인력을 더 잘 확보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좋겠다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