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8985 0042019102155748985 01 0101001 6.0.16-HOTFIX 4 YTN 0 related

국회 찾는 文 대통령...역대 시정연설은?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 국회를 찾습니다.

취임 후 4번째 시정연설인데, 조국 정국 이후 첫 국회 방문이라 더 주목되죠.

이번엔 공정사회를 강조할 것으로 보이는데, 역대 시정연설 메시지 살펴보겠습니다.

취임 직후인 2017년 6월, 추경 처리를 위한 첫 번째 시정연설의 키워드는 일자리였죠.

두 번째 시정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사람 중심 경제와 개헌에 대한 구체적인 구상을 언급했고, 1년 뒤엔 한반도 평화와 포용 국가에 방점을 찍었습니다.

세 차례 모두 파워포인트 활용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난해 11월) : 우리에게 기적같이 찾아온 이 기회를 반드시 살릴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가 이 기회를 놓친다면 한반도의 위기는 더욱 증폭될 수밖에 없습니다.]

야당의 평가는 어땠을까요?

자유한국당은 첫 시정연설부터 문 대통령에 무 박수로 대응하고, 모니터에 팻말을 붙이는 등 항의 퍼포먼스를 이어왔죠.

특히 두 번째 시정연설이 있던 2017년 11월, 한국당 의원들은 상복 차림에 근조 리본을 달고 대통령을 맞았습니다.

당시 방송통신위원회가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선임을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며 반발하는 뜻이었습니다.

한국당 의원들은 대통령 연설 도중 커다란 현수막을 들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그보다 더 눈에 띄었던 것은 한국당 의원들을 대하는 문 대통령의 행동이었습니다.

35분간 연설을 끝낸 문 대통령은 본회의장을 돌며 한국당 의원은 물론 여야 의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청했습니다.

대통령이 웃으며 손을 내밀자 현수막 시위를 벌인 한 의원은 한 손으론 현수막을 들고, 나머지 한 손으론 악수에 화답하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죠.

오늘 국정감사를 끝으로 '조국 대전'을 치른 여야는 내일부터 본격적으로 예산 전쟁에 돌입합니다.

싸울 땐 싸우더라도 웃으며 악수를 청하고 화답했던 그때처럼 정치권 협치 정신을 볼 수 있길 기대해 봅니다.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