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4101 0512019102255754101 02 0213007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아빠찬스' '품앗이'…전남대병원 채용 비리 의혹 '눈덩이'

글자크기

[국감브리핑] 전직 임직원 자녀 의혹도 불거져

박용진 "국감 후 컴퓨터 무단 교체" 은폐 의혹 제기

뉴스1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교육위원회의 전남대, 전북대, 군산대, 목포대, 순천대, 제주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15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전원 기자 = '아빠찬스'와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된 전남대병원에서 전직 임직원 자녀가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아 합격한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

채용비리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병원 간부가 국정감사 뒤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사실까지 드러나며 논란은 더욱 확산되고 있다.

2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빠찬스와 품앗이 채용 비리 의혹과는 별개로 또다른 임직원아들이 지난해 채용 과정에서 합격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해 채용과정에서 합격한 사람 중 한명이 전남대병원에서 간부로 근무했던 A씨 아들"이라며 "A씨 아들은 필기점수가 87점으로 7등이었지만 면접에서 만점에 가까운 높은 점수를 받아 합격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면접점수에서 그렇게 주셔서 피눈물을 본 사람이 있다"며 "너무한 거 아니냐. 청년들에게 제대로 사과는 해보셨느냐. 뻔뻔하게 그렇게 말씀을 하느냐"고 이삼용 전남대병원장을 질타했다.

병원 간부가 채용비리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도 불거졌다.

박 의원은 "지난 15일 (전남대병원)국정감사 이후 간부 B씨의 업무용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교체한 것을 아느냐"고 질문했다.

이어 "(B씨가)보직사퇴서가 수리도 안된 상황인데 자기 마음대로 하드디스크를 교체하라고 요청서를 보냈느냐"며 "서류가 있느냐, 개인적으로 요구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B씨가 "구두로 했다"고 답하자, 박 의원은 "전남대병원이 개인병원이냐. 수사 중인데 관련 의혹자의 하드디스크를 교체하고 버리게 돼 있느냐. 이게 맞는 태도냐"고 비판했다.

B씨는 지난 15일 전남대병원 국정감사에서 '아빠찬스'와 '삼촌찬스' 등의 채용비리가 확인됐었다. 아들 여자친구의 채용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여기에 부하직원 C씨의 아들 채용에도 면접관으로 참여해 '품앗이 채용비리 의혹'도 제기됐다.
junwo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