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6229 0092019102255756229 02 0201001 6.1.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1706891000 1571706920000 related

정경심, 23일 구속 기로…'건강 상태' 영장심사 변수로

글자크기

21일 구속영장 청구…23일 중앙지법 구속심사

검찰, '조국 가족' 대상 3번째 구속 수사 시도

'뇌종양·뇌경색' 건강문제 호소 최대변수 전망

뉴시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들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비공개 소환했다고 3일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2019.10.03.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나운채 기자 = 조국(54)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57) 동양대학교 교수가 오는 23일 구속 영장심사를 받는다.

정 교수는 최근 뇌종양·뇌경색 등 진단을 받았다는 등 건강 문제를 호소하고 있는데, 그의 건강 상태가 구속 심사에서 '변수'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송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3일 오전 정 교수의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 및 미공개정보이용)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심사에서는 구속의 필요성을 두고 검찰과 정 교수 측 변호인단 사이 치열한 법정 공방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구속 결과는 심사를 거쳐 밤늦게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정 교수 측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는 입장이다. 변호인단은 부정 입시 의혹에 대해 "평가 등에 관한 것으로, 재판을 통해 해명될 것"이라 밝혔고,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조 전 장관 조카 조모(36)씨의 잘못이 덧씌워졌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그간 수집된 인적·물적 증거를 통해서 중대한 혐의가 입증됐다고 반박하고 있다.

특히 정 교수의 건강 상태는 구속 심사에서 중요한 쟁점으로 다뤄질 가능성이 크다. 정 교수 측은 검찰에 입·퇴원증명서, CT, MRI 영상 및 신경외과 진단서 등을 제출했다며 뇌종양·뇌경색 증상 등을 호소하고 있다.

그러나 검찰은 변호인단이 제출한 자료를 포함해 객관적이고 공정한 절차를 거쳐서 정 교수 건강 상태를 면밀히 검증했다는 입장이다. 검증 및 혐의의 중대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을 때 구속수사가 불가피하다는 취지다.

뉴시스

【과천=뉴시스】 박주성 기자 =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내 법무부를 나서고 있다. 2019.10.14. park769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지난 21일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 상태 중인 5촌 조카와 한 차례 영장이 기각된 바 있는 조 전 장관 동생에 이어 가족에 대한 3번째 구속수사 시도다.

검찰은 가족 투자 사모펀드 및 자녀 입시 비리 의혹의 핵심 인물로 평가받고 있는 정 교수에 대해 11개 혐의를 적용했다.

딸 조모(28)씨의 허위 표창장 및 인턴 등 부정 입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방해 ▲위계공무집행방해 ▲허위작성공문서행사 ▲위조사문서행사 혐의가 적용됐다. 이밖에 조씨를 영어영재교육 관련 연구보조원으로 등록해 보조금을 빼돌린 혐의(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도 있다.

가족 투자 사모펀드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업무상횡령 ▲자본시장법 위반(허위신고·미공개정보이용) ▲범죄수익은닉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검찰은 정 교수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를 통해 2차 전지 업체 WFM의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거래하고, 12만 주 가량을 차명으로 보유하는 등 숨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자산을 관리해 온 증권사 직원 김경록씨를 통한 컴퓨터 교체·반출 등 의혹에 대해서는 ▲증거위조교사 및 증거은닉교사 혐의가 적용됐다.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 당시 '블라인드 펀드' 등 주장의 근거가 된 운용보고서가 허위로 급조됐다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도 있다.

na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