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2203 0032019102255762203 01 01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워낙 전천후로 비난하셔서"…野 지도부 만나 '쓴웃음'

글자크기

시정연설 앞서 여야 지도부와 환담…"경제 활력과 민생이 가장 절박"

황교안 "曺 임명 국민 분노" 언급에…文대통령, 답없이 '끄덕끄덕'

환담장서도 '조국 파동' 화두…나경원 "광화문 목소리도 들어주셨으면"

문의장 "남북문제 잘되면 천재일우의 기회…'정치의 중심' 대통령이 신경써달라"

연합뉴스

여야 대표들과 환담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여야 대표 등과 환담하고 있다.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김여솔 기자 =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 허허허…"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이른바 '조국 파동'과 관련한 야당 지도부들의 언급을 듣고 '쓴웃음'을 지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내년도 예산안을 위한 시정연설에 앞서 국회의사당 본청 3층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지도부를 만나 환담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이른바 '조국 파동'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는 등 '각을 세우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문 대통령은 "국회의장님과 각 정당 지도부를 이 자리에서 뵙게 돼 반갑다. 2017년 출범 직후 일자리 추경 때문에 국회에 온 것을 비롯해 시정연설은 이번이 네 번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히 지금 우리 경제 활력, 민생을 살리는 것이 가장 절박한 과제"라며 "당연히 정부가 노력을 해야겠지만 국회도 예산안으로, 법안으로 뒷받침을 많이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남북문제가 잘 되면 우리 민족이 도약할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가 오는 것도 같다. 그것에 대한 우리가 철저한 마음의 준비(가 필요한 것 같다)"며 "대통령이 모든 정치의 중심이다. (신경을) 써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별도의 언급은 않았다.

그러자 이번에는 황 대표가 문 의장의 말을 받아 문 대통령에게 말을 건네면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언급했다.

황 대표는 "그런 바람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하게 해 주신 부분은 아주 잘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조국 장관 임명한 그 일로 인해서 국민들의 마음이 굉장히 분노라고 할까, 화가 많이 난 것 같다"며 "이 부분에 관해서는 대통령께서도 직접 국민들의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시는 노력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조국 사태에 분노한 민심을 달래기 위해 직접 사과를 촉구하는 의미로 읽히는 대목이다.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언급을 들으며 미소를 지은 채 고개를 끄덕였으나, 답변하지는 않았다.

대신 문 대통령은 김명수 대법원장을 향해 "법원을 개혁하는 법도 좀 계류가 돼 있지 않나. 협력을 구하는 말씀을 해달라"라며 웃음을 보였다.

김 대법원장은 "정기국회 내에 법원 개정안 등이 처리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라고 말했다.

법원 개혁안 언급 후에도 '조국 정국'에 대한 야당 지도부들의 발언은 계속됐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눠진 국론 분열에 대해서 대통령께서 열린 마음으로, 광화문의 목소리를 들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했다.

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도 "평소에 야당에서 나오는 목소리 많이 귀담아 주시고 하면 더 대통령 인기가 올라갈 것"이라고 해 참석자들 사이에서 웃음이 나오기도 했다.

이를 듣고 문 대통령은 "그런데 뭐 워낙 전천후로 비난들을 하셔서…"라며 소리내 웃었다고 환담 참석자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이해찬 대표와 악수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시정연설에 앞서 환담을 하러 들어서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xyz@yna.co.kr



한편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오늘 이낙연 총리가 일본에 천황 즉위식에 축하 사절로 가서 (환담회에) 참석하지 못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일 의원 간 교류 현황에 대해 물었다.

이에 문 의장은 "(의원 간 교류가) 많이 있었고 저도 많이 접촉했다. 또 내달 도쿄에서 G20 국회의장 회의가 있어 깊숙한 토론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의장이 최근 순방을 다녀 온 세르비아·아제르바이잔·조지아에 대한 얘기도 오갔다.

문 의장은 "우리의 위상이 전례 없이 높아져 많은 기대를 받는다. 어느 정도 대우를 해 주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갔던 세 나라는 모두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가교 국가다. 우리와 외침 역사가 같고 고유 문자·언어가 있고, 감성적인 화합을 강조하는 문화를 가져 우리와 거의 비슷한, 서양이지만 동양 같은 나라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결같이 문 대통령이 꼭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아제르바이잔의 경우에는 '목을 맬' 정도"라며 "대통령께서도 기회 있으시면 조지아에 가보시길 바란다"고 권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적으로나 외교적으로 미국·중국·일본 이런 중요한 나라가 있지만, (그 나라들 입장에서) 한국은 또 편한 면이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똑같이 어려웠던 처지에서 먼저 조금 경제성장을 이루었기 때문에 배울 모델이 된다고 생각한다. 또 큰 나라들에 의존하는 것이 가끔 여러 가지 껄끄러움이 있는데 한국은 전혀 그런 것이 없으니까 많은 나라들이 한국과 협력을 바란다"며 "그게 한국 외교가 갈 수 있는 좋은 길이고 강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주승용 국회부의장이 여수에서 열리는 세계한상대회에 대통령이 불참하게 돼 아쉽다고 언급하자 "해마다 갔었는데, 하다 못해 한상대회 분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다과라도 했었는데…"라고 아쉬움을 털어놓기도 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