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2664 0242019102355782664 01 0101001 6.0.17-RELEASE 24 이데일리 0 related

'100분토론' 유시민이 홍준표에 엄지 치켜세운 순간

글자크기

정규편성 종료 후 유튜브 중계

농담 주고받으며 우호적 토론

유 이사장, 홍 전 대표 발언에 '엄지' 세우기도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MBC 100분토론 20주년 특집편 토론은 후반부에 이르러 만담에 가까워보였다. 유 이사장이 홍 전 대표 말에 엄지를 치켜세우는 장면 역시 그런 분위기 속에서 나왔다.

22일 밤 방영된 MBC 100분토론은 방송 20주년을 맞아 특집편으로 꾸며졌다. 과거 100분토론에 여러 차례 나왔던 유 이사장과 홍 전 대표가 다른 패널 없이 토론자로 초대돼 검찰 개혁 등 현안에 대한 긴 이야기를 나눴고, 정규 방송 편성 시간을 마친 뒤에는 유튜브를 통해 남은 이야기를 이어갔다.

유 이사장은 시민 패널로부터 ‘인사청문보고 채택 없이 임명되는 장관이 역대 정부 중 가장 많은 점 등을 감안하면 여야 협치 실종에 집권 여당 책임이 더 크다’는 취지의 질문을 받았고 자신의 사례를 예로 들어 답변을 시작했다.

유 이사장은 “손바닥도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 어느 손바닥 책임인지 따지는 데는 또 진영논리가 작용하고, 밤새도록 토론해도 결론이 안 날 것”이라며, “협치가 잘 안 이루어지고 있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유 이사장은 자신의 사례를 들어 국회 동의 없는 내각 임명을 협치 실종의 근거로 삼기에는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노무현 정부 시절 보건복지부장관을 지낸 유 이사장은 “제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최초의 장관”이라며, “당시 채택 안 될 만한 잘못이 없었다. 그냥 야당에서 안해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홍 전 대표가 “그렇죠”라며 당시 야당이 정략적인 이유로 장관 임명을 거부한 것이라는 유 이사장 주장에 동의 뜻을 나타냈고, 유 이사장은 감사 표시로 홍 전 대표에게 양 엄지를 치켜세웠다. 홍 전 대표가 “다만 그때는 밉상이었다”며 농담을 건네자 유 이사장도 크게 웃었다.

유 이사장은 이어진 홍 전 대표 발언에 다시 동의의 뜻을 나타냈다. 홍 전 대표는 국론 분열 문제와 관련해 “‘국론분열’이라고 하는데 정확히는 ‘국민분열’이다. 국론은 없다. 국론은 전체주의 사회에서 하는 얘기”라고 주장했다. 모든 국민이 단일한 의견을 가질 수는 없다는 것이다. 이에 유 이사장은 다시 엄지를 치켜세우며, “맞다. 옳다 저하고 생각이 똑같으시다”며 거듭 동의 뜻을 나타냈다.

이같은 동의는 유 이사장이 앞서 사회 여론이 진영으로 크게 갈라진 상황을 부정적으로만 볼 필요가 없다는 취지의 지적을 한 것과 관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유 이사장은 이달 초 있었던 JTBC 토론에서도 여야 지지층 사이의 진영전을 긍정적으로 해석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유 이사장은 “일반 국민에게 진영논리에 빠지라는 말만큼 멍청한 말이 없다”, “진영논리를 부정하는 것이야말로 진영논리”라는 등의 발언으로 사회 구성원들의 적극적인 정치 진영 싸움을 옹호한 바 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