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87449 0102019102355787449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끔찍한 냄새에 배설물까지 범벅…뉴욕 ‘쓰레기 지하철’ 점입가경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뉴욕운송노조 ‘로컬 100’쓰레기 지하철 공모전 출품작/사진=트래쉬트레인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 지하철의 청결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CBS와 뉴욕포스트 등은 21일(현지시간) 쓰레기장으로 변해버린 지하철 때문에 이용객이 불편을 겪고 있지만, 뾰족한 대책이 없어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 지하철을 운영하는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에 따르면 올 1월~8월 사이 신고된 열차 내 쓰레기 관련 불만은 모두 1623건이다. 지난해 접수분 2058건을 금방 넘어설 추세다.

문제가 심각해지자 뉴욕운송노조가 팔을 걷어부쳤다. 뉴욕운송노조 ‘로컬 100’은 지하철 청결 문제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한 '쓰레기 지하철 사진 공모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뉴욕운송노조 부위원장 넬슨 리베라는 “당국에 여러 차례 해결책 마련을 요구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노조의 말은 더이상 먹히지 않는다. 지하철 이용객의 직접적인 신고가 절실하다”며 참여를 독려했다.
서울신문

뉴욕운송노조 ‘로컬 100’쓰레기 지하철 공모전 출품작/사진=트래쉬트레인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공모전에 출품된 71건의 사진에는 대중교통이 맞나 싶을 정도로 비위생적인 뉴욕 지하철의 모습이 담겨 있다.

각종 음식물 쓰레기가 산을 이루고 있는가 하면, 흥건한 피가 승객 좌석과 바닥을 적시고 있기도 하다. 출처를 알 수 없는 배설물도 지하철을 뒤덮고 있다.

뉴욕운송노조 측은 뉴욕 지하철이 쓰레기장으로 변한 것을 두고 노숙자 탓을 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주요 원인은 청소노동자 감축에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MTA는 2017년부터 환경 정화사업 예산을 대폭 삭감했다. 이 때문에 2016년 1049명이었던 뉴욕 지하철 청소노동자는 현재 968명으로 줄어든 상태다.
서울신문

뉴욕운송노조 ‘로컬 100’쓰레기 지하철 공모전 출품작/사진=트래쉬트레인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MTA 측은 “청소노동자 감축 전이나 지금이나 지하철 청결 상태는 비슷하다”면서 신고하는 이용객이 늘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뉴욕 지하철 청결 문제는 지난 5월에도 한 차례 불거졌었다. 당시 뉴욕 브롱크스의 앨러튼 애비뉴 정류장에서 지하철에 탑승한 티머시 브라운(33)은 발 디딜 틈 없을 정도로 쓰레기가 가득한 열차 내부를 촬영해 공개했다.

그는 “열차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만큼 끔찍한 냄새가 난다”면서 “높은 요금이 무색할 만큼 청소 상태는 엉망이지만 MTA는 요금을 인상할 궁리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