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97133 0102019102355797133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986.5㎏ 초대형 호박에 ‘호박 보트’까지…美 핼러윈 임박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14일 캘리포니아주가 개최한 제46회 ’펌킨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레오나르도 우레나(51)가 986.5㎏짜리 호박을 들고나와 우승을 차지했다./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신화 연합통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년 이맘때면 미국에서는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호박을 활용한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 여럿이 함께 모여 호박등(Jack O‘Lantern)을 만드는가 하면, 호박으로 골프나 볼링 같은 운동 경기를 벌이기도 한다.

그 중 오리건주에서 열리는 호박 축제에는 해마다 수천 명에 가까운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로 16년째를 맞은 이 축제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호박 보트 경주‘다.

대회 참가자들은 호박의 속을 파내 보트처럼 만든 뒤 호수에 띄워 5㎞를 노를 저어 달린다. 지난 19일 열린 대회에서는 ’낚시찌‘ 분장을 한 남성이 1위에 올랐다. 축제에 등장한 호박 중 가장 큰 것의 무게는 809㎏이 넘었다.
서울신문

테네시주에 사는 한 농부도 최근 자이언트 호박으로 보트를 만들어 호수에 띄웠다./사진=크리스틴 오운비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클리블랜드의 농부가 키우누 412kg짜리 자이언트 호박./사진=크리스틴 오운비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리건주 외에도 뉴햄프셔주와 메인주, 일리노이주 등 미 전역에서 개최되고 있는 호박 보트 경주의 역사는 199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미국에서 처음으로 호박 보트를 고안한 사람은 대니 딜이라는 남성으로, 초대형 호박 품종 ’애틀랜틱 자이언트 펌킨‘을 만든 하워드 딜의 아들이다. 보트 대회에 동원되는 초대형 호박 대부분도 바로 이 품종이다. 최대 무게는 1000㎏(1톤)에 육박한다.

테네시주에 사는 한 농부도 최근 자이언트 호박으로 보트를 만들어 호수에 띄웠다. CNN은 22일(현지시간) 테네시주 클리블랜드의 농부 저스틴 오운비가 412㎏짜리 호박을 재배해 보트로 만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4년간 초대형 호박을 키우려 많은 노력을 했다는 그는 내년에는 450㎏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신문

와이오밍주의 농부는 676kg짜리 자이언트 호박으로 주내 기록을 경신했다./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와이오밍주에서는 676㎏짜리 자이언트 호박이 등장해 주내 기록이 깨지기도 했다. AP통신은 이 지역 농부 앤디 코빈이 와이오밍주에서 가장 큰 호박을 재배해 지역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서울신문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사진=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캘리포니아주가 개최한 제46회 ’펌킨 월드 챔피언십‘에서는 레오나르도 우레나(51)가 986.5㎏짜리 호박을 들고나와 우승을 차지했다. 우레나에게는 상금 1만5000달러(약 1759만 5000원)이 주어졌다.

한편 기네스북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큰 호박은 2016년 벨기에 남성이 내놓은 것으로 1190㎏가 넘는 무게로 신기록을 수립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