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1917 0252019102355801917 01 0102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71825130000 1571825184000 related

文대통령 "DMZ, '산티아고 길'처럼 평화로 세계인이 함께 걷길"

글자크기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 "北과 적대관계 종식으로 DMZ가 평화의 상징 되길"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국빈 방한 중인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청와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 발전 및 실질협력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비무장지대(DMZ)가 스페인의 '산티아고 길'처럼 평화의 길이 되어 세계인이 함께 걷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정상회담 전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한·스페인 정상회담에서 펠리페 6세 국왕에게 "이번 유엔총회에서 한국의 비무장지대를 국제 평화지대로 구축하자고 제안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왕님께서도 이 평화의 여정에 함께해 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국제사회와 긴밀히 소통하겠다"고도 했다.

이에 펠리페 6세 국왕은 "비무장지대를 산티아고 길처럼 평화의 길로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적극 지지한다"며 "DMZ에서의 적대관계 종식으로 그곳이 진정한 세계 평화의 상징이 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위한 대통령의 모든 노력에 경의와 찬사를 보낸다"면서 "여러 어려움들이 따르겠지만 한반도 평화는 이미 세계적 문제이기도 하다.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분단을 극복하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한·스페인 관계와 관련 "양국은 협력할 분야가 매우 많다"며 "자율 주행차, 스마트 시티와 같은 5G 핵심 서비스 분야에서 서로 협력한다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별히 내년 양국 수교 70주년을 맞아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석해 열리는 스페인의 '산업 연결 4.0 콘퍼런스'와 국제관광박람회가 양국의 우호 협력을 더욱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국왕님의 국빈 방문이 양국의 공동 번영을 위해 새로운 70년을 여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펠리페 6세 국왕은 "지금까지 문화·경제 등 다방면에서 최상의 관계를 유지해온 한·스페인 간의 우호와 협력이 한 단계 더 높은 차원으로 격상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또 "4차산업혁명과 정보통신기술에 있어서 한국의 리더십이 국제사회에서 크게 발휘되고 있는 만큼 5G 적용으로 생겨난 보안 문제 등 각종 도전과제에 대해서도 양국 간 긴밀한 협의가 필요하다"고 했다.

정상회담이 끝난 뒤 양국은 '2020-2021 한국·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를 포함한 관광 분야 협력 양해각서(MOU)',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스페인 무역투자진흥청(ICEX) 간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2020-2021 한국·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를 포함한 관광 분야 협력 MOU'는 한·스페인 상호 방문의 해 지정과 디지털 마케팅 및 문화유산 홍보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을 담고 있다. 'KOTRA-ICEX 간 협력 양해각서'는 무역 및 투자 관련 정보 교류·진흥, 스타트업·스마트시티 등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 등이 담겼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와 스페인 대표단을 환영하는 만찬을 개최한 데 이어 24일에는 한·스페인 비즈니스포럼에 펠리페 6세 국왕과 함께 참석해 양국의 미래지향적 경제협력 방향에 대해 연설할 예정이다.

[박정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