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1944 0022019102355801944 05 0507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51292661

두산 팬들, 3루타 친 송성문 향해 "우~" 야유

글자크기
"우~"

키움 히어로즈 3루수 송성문(23)이 타석에 들어서자 1루 관중석을 가득 메운 두산 베어스 팬들이 동시에 이렇게 야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송성문은 보란듯이 3루타를 쳤다.

송성문은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의 한국시리즈 2차전에 6번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리고 2회 초 선두타자로 나왔다. 송성문이 타석에 등장하자마자 두산 팬들을 입을 모아 야유를 보냈다. 그러나 송성문은 흔들리지 않았다. 두산 선발 이영하를 상대로 오른쪽 담장 앞에 떨어지는 큼지막한 3루타를 날렸다.

송성문이 3루에 안착하자 3루 관중석에 있는 키움 팬들은 "송성문" 이름을 연호했지만, 두산 팬들은 계속 야유를 보냈다. 송성문은 담담한 표정으로 그라운드에 서 있었다. 오히려 흔들린 건 이영하였다. 이영하는 후속 타자 이지영에서 볼넷을 줬고, 김혜성에게 희생플라이를 내줘 3루주자 송성문에게 홈을 허용했다. 1회 초 이정후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은 키움은 송성문 득점까지 더해 2-0으로 앞서갔다.

송성문은 4회 초에는 뜬공으로 물러났다. 그러나 3-2로 앞선 6회 초에는 1사 주자 1,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날렸다. 송성문은 8회 말 수비에서 김지수와 교체됐다. 그는 이날 4타수 2안타 1타점 1득점으로 활약했다.

중앙일보

2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2차전 키움 대 두산 경기. 2회초 무사 상황 키움 송성문이 우익수 오른쪽 3루타를 날리고 세이프 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송성문은 전날 1차전이 열리는 도중 더그아웃에서 두산 선수들을 향해 부적절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 스포츠 매체는 전날 더그아웃 풍경을 공개했는데, 송성문이 두산 선수에게 "최신식 자동문", "2년 재활", "팔꿈치 인대 나갔다" 등의 조롱하는 모습이 담겨있다.

송성문은 경기 전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그는 "어제 한 행동에 대해 정말 많이 반성하고 있다. KBO리그 팬들을 실망시킨 부분에 많이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을 직접 보진 못했다. 잘못된 행동으로 이런 논란이 생긴 것을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두산 팬들의 야유는 그치지 않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