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2665 0242019102355802665 01 0102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37814762 related

文대통령, 교육관계장관회의 소집..‘공정’ 교육 속도

글자크기

22일 시정연설서 입시제도 개편안 예고한 文대통령, 교육관계 장관회의 소집

교육에서의 '특혜' 손질..공정사회 구축 위해 속도감 있게 추진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청와대에서 한-스페인 양해각서 체결식 후 펠리페 6세 국왕과에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5일 교육관계장관회의를 소집했다. 앞서 국회 시정연설에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이후 본격적으로 논의에 착수한다는 취지다. 문 대통령이 교육만을 주제로 한 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교육관계 장관회의를 개최하고 대입 등 교육제도 전반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회의에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 비롯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등 관계 장관들이 참석할 전망이다.

이 회의에서는 문 대통령이 지난 22일 시정연설에서 언급한 수능 정시 비중 확대, 고교 서열화 해소방안, 학생부종합전형 보완방안 등이 논의 주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자녀 문제로 불거진 교육에서의 특혜를 바로잡아 ‘공정’ 사회 구축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도로 읽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시 확대와 관련해) 퍼센트(%)는 정해진 것이 없다”라며 “그냥 단순하게 정시를 늘려야 되기 때문에 몇 %까지 늘린다고 무 자르듯이 얘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닌 것 같다”고 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