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3879 0372019102355803879 04 0401001 6.0.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3046500

시위 장기화에 홍콩 행정장관 교체설 확산…中 ‘일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명수 기자] 홍콩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중국 지도부가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을 교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3일 보도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캐리 람 장관의 교체설을 일축해 중국 공산당의 중요 정책을 결정하는 제19기 공산당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가 끝나봐야 향배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FT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이를 승인할 경우 캐리 람 행정장관의 후임자가 내년 3월까지 임명될 예정이며, 후임자로는 노먼 찬(陳德霖) 전 홍콩금융관리국(HKMA) 총재, 헨리 탕(唐英年) 전 정무사장(총리 격) 등이 거론된다.

지난 6월 초부터 시작된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장기화하면서 캐리 람 행정장관은 안팎의 퇴진 압력에 시달려 왔다.

홍콩의 범민주 진영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 법안을 무리하게 추진한 것이 시위 사태를 촉발했다며 그의 사퇴를 주장해 왔고, 친중파 진영도 그의 위기 대응 능력에 의구심을 나타내 왔다.

이에 대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이 홍콩 행정 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을 교체할 계획이라는 보도에 대해 “헛소문”이라고 일축하면서 람 장관에 대한 지지를 재차 표명했다.

화 대변인은 이런 보도는 “정치적 의도가 있는 헛소문”이라면서 “중앙정부는 함 장관과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가 법에 따라 통치하고 폭력과 혼란을 조속히 끝내고 질서를 회복하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로이터통신은 캐리 람 행정장관의 대화 녹취록을 근거로 그가 시위 사태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면서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지만, 캐리 람 장관은 이를 강력하게 부인했다.

하지만 캐리 람 장관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그가 중국 중앙정부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것이 지배적인 여론이다.

중국 중앙정부는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을 맞아 사상 최대 열병식 등으로 중국의 초강대국 부상을 대대적으로 과시하려고 했지만, 같은 날 홍콩 시위에 참여한 18세 고등학생이 경찰이 쏜 실탄에 맞아 중상을 입으면서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바 있다.

이후 홍콩 시위 사태는 더욱 격해졌고, 11월 24일 구의원 선거에서 친중파 진영이 참패할 것이라는 전망마저 나온다.

이에 홍콩 언론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퉁치화(董建華) 전 행정장관의 전철을 밟아 중도 사임할 가능성을 제기해 왔다.

퉁 전 행정장관의 경우 국가보안법 제정을 강행했다가 2003년 7월 1일 50만 홍콩 시민의 반대 시위를 맞아 이를 철회했고, 결국 2년 만에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사임하고 말았다.

홍콩 빈과일보는 ‘베이징이 행정장관 플랜B 인선을 검토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캐리 람 장관의 사퇴나 대규모 개각이 현실화할 수 있으며, 중국 정부는 적절한 시기를 찾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2017년 7월 1일 취임한 캐리 람 행정장관의 임기는 5년으로, 2022년 6월 30일까지다.

한편, 홍콩 정부는 이날 홍콩 의회인 입법회에 범죄인 인도 법안을 공식적으로 철회한다고 밝혔다.

홍콩 정부 관계자는 “이 법안에 의견이 상이하고 사회적 모순이 출현해 특구 정부는 연구와 검토를 통해 철회하기로 했다”면서 “철회 의사를 보다 분명히 하기 위해 입법회 의사 규칙에 따라 철회를 공식 선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범죄인 인도 법안의 공식 철회에 이어 캐리 람 행정장관이 설사 교체된다고 하더라도 홍콩 시위 사태를 진정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지난달 가을 학기 개학 후 중고등학생들의 시위 참여가 갈수록 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시위대 연소화’가 시위 사태의 또다른 동력이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SCMP에 따르면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이달 21일까지 시위 과정에서 체포된 2천671명 중 35%가 학생들이었다.

체포된 시위대 8명 중 1명은 고등학생들이었고, 140명가량은 16세 이하였다. 심지어 12세 중학생이 체포된 경우도 있었다.

SCMP는“학생들은 주중에 열심히 공부하고, 주말에는 거리로 나와 시위에 참여한다”며 “이들은 더 나은 홍콩의 미래를 꿈꾸면서 부상과 체포의 위험을 무릅쓰고 거리로 뛰쳐나온다”고 전했다.

husn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