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7328 1092019102455807328 02 0201001 6.0.16-HOTFIX 109 KBS 0 related

신생아 두개골 손상 ‘의식불명’…병원에서 무슨 일이?

글자크기

[앵커]

부산의 한 병원에서 태어난 신생아가 갑자기 머리 부분 골절과 외상성 뇌출혈 진단을 받고 의식 불명 상태에 빠졌습니다.

부모들은 병원의 의료사고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병원 측은 의료사고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신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병원 신생아실.

갑자기 의료진이 몰려와 아이의 상태를 살핍니다.

아이의 상태가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큰 병원으로 이송하기로 결정합니다.

인근 대학병원에 도착해 진단한 결과, 아이는 두개골, 즉 머리 부분 골절과 외상성 뇌 출혈 진단을 받았습니다.

가만히 누워있던 아이의 머리에 큰 충격이 가해졌다는 겁니다.

아이 부모가 병원에서의 낙상 등 의료 사고 가능성을 제기하는 이윱니다.

[신생아 부모/음성변조 : "아기들을 한쪽 손으로 들고 다녀요. 그걸 봤을 때는 그런 (낙상) 사고가 있었을 것이라고밖에 생각이 안 들고요. 의사 선생님도 외부 손상이다(라고 하시더라고요)."]

지난 15일 태어난 아이는 당시 특별한 외상이 없었고, 신생아 진료기록부를 살펴봐도 태어난 이후부터 지난 20일 오후까지 특이사항이 없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상태가 급격히 나빠진 건 20일 오후 10시 이후.

문제는 아이 엄마가 아이를 마지막으로 본 오후 6시 40분을 전후로 이상하게도 2시간 가량의 신생아실 CCTV 녹화 영상이 없다는 겁니다.

때문에 신생아실에서 어떤 일이 어떻게 벌어졌는지 알 수 없는 상황.

해당 병원은 CCTV 영상이 비어 있는 이유는 알 수 없다며 신생아실에서는 문제가 없었고, 병원 이송 중 흔들리는 구급차 안에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병원 관계자/음성변조 : "환자 이송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 보니까 이송 중에 차가 굉장히 많이 흔들렸더라고요. 여기서 혹시 개연성이 있지 않나."]

해당 신생아 부모는 경찰에 병원을 고소했고, 경찰은 병원 CCTV를 확보해 고의로 지운 흔적이 있는지, 또 어디서 사고가 난 것인지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건 기자 (gun@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