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8080 0432019102455808080 05 0501001 6.0.17-RELEASE 43 SBS 0

두산 '기적의 9회 뒤집기'…KS 첫 연이틀 끝내기 안타

글자크기

<앵커>

프로야구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이 키움에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뒀습니다. 어제(23일) 2차전은 박건우 선수가 9회 말 대역전극의 주인공이었습니다.

김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1차전을 내준 키움의 기세는 매서웠습니다.

1회 이정후, 2회 김혜성의 희생플라이로 앞서갔고, 6회에는 박병호와 송성문, 이지영이 3타점을 쓸어 담으며 5대 2로 멀찌감치 달아났습니다.

주도권을 내준 두산은 6회와 8회 득점 기회에서 키움 불펜 조상우, 이영준에게 김재환과 오재일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며 그대로 주저앉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하지만 2점 뒤진 9회 말,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습니다.

허경민이 안타로 출루한 뒤, 정규 시즌 부진했던 오재원이 대타로 나와 2루타를 쳐냈습니다.

이후 노아웃 2, 3루 상황에서 김재호가 중전 적시타를 터뜨렸고, 대타 김인태가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5대 5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박건우가 중견수 쪽으로 빠지는 끝내기 안타로 기적의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습니다.

한국시리즈 역사상 이틀 연속 끝내기 안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역전의 주인공 박건우는 경기가 끝난 뒤 눈물을 보였습니다.

[박건우/두산 외야수 : (그동안) 마음고생이 너무 심해서, 저 때문에 팀이 이겨서 너무 행복한 것 같습니다.]

벼랑 끝에 몰린 키움은 3차전 선발로 브리검을 예고했고, 두산은 후랭코프를 내세울 예정입니다.
김정우 기자(fact8@sbs.co.kr)

▶ [SBS D포럼] 10.31 DDP : 참가신청 바로가기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