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8413 1092019102455808413 04 0401001 6.0.16-HOTFIX 109 KBS 0

영국 트럭 컨테이너서 시신 39구 발견…운전자 긴급체포

글자크기

[앵커]

화물 트럭 컨테이너 안에서 무려 39구의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영국의 한 산업단지에서 일어난 일인데요,

용의자가 긴급 체포됐고, 경찰은 불법 이민 참사인지, 조직적 범죄인지 여부를 쫓고 있습니다.

파리 양민효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 감식반이 대형 화물 트럭을 둘러싸고 조사를 벌입니다.

주변엔 초록색 가림막이 쳐졌습니다.

영국 런던에서 약 30킬로미터 떨어진 남동부 에식스주의 한 산업단지.

현지 시각으로 23일 새벽, 경찰 신고가 접수됐고 트럭 컨테이너 안에서 10대 1명을 포함한 39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트럭을 몰고 온 북아일랜드 출신 25살 남성이 살인 등 혐의로 긴급 체포됐습니다.

하지만 사건 경위나 피해자들의 국적 등 신원은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피파 밀스/영국 에식스 경찰서 부서장 : "지금 단계에서 피해자 신원을 파악하는 것이 가장 우선순위이고, 시일이 걸릴 걸로 예상됩니다."]

트럭은 당초 불가리아에서 지난주 웨일즈를 거쳐 넘어온 걸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이 트럭이 23일 새벽 벨기에에서 진입했고, 불가리아에 있는 아일랜드인 회사 소속이라고 밝혔습니다.

[믈라덴 마리노프/불가리아 내무장관 : "(해당 트럭이) 불가리아에 등록된 차량이 맞는지, 어디서 왔는지 등에 대한 정보가 아직 없습니다."]

경찰은 일단 불법 이민을 시도하다 참변이 났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인신매매 등 조직적 범죄 연루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영국에선 트럭 등에 숨은 불법 이민자들이 사망하는 사고가 종종 발생해왔고, 지난 2000년엔 중국 이민자 58명이 도버의 트럭 컨테이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BBC 등 현지 언론은 전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양민효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민효 기자 (gongga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