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9299 1092019102455809299 01 0101001 6.0.17-RELEASE 109 KBS 0 related

이 총리, 오늘 아베 면담…“일정한 결과 나올 것”

글자크기

[앵커]

이낙연 총리가 방일 마지막 날인 오늘 오전, 아베 총리와 면담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합니다.

이 총리는 면담에서 일정한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했는데, 한일 관계를 전환시킬 계기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낙연 총리는 오늘 오전 11시, 도쿄 총리 관저에서 아베 총리와 면담합니다.

1년 만의 한일 최고위급 대화입니다.

면담 시간은 10여 분, 이 총리는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정부의 관계 개선 의지를 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건은 성과입니다.

이 총리는 어제 프레스센터에서 면담을 어떻게 예상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낙연/총리/어제 : "내일 일정한 정도의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입니다."]

'일정한 결과'라는 말에 뭔가 진전이 있는 거 아닌지 순간 취재진 분위기가 술렁였습니다.

그러나 '일정한 결과'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다시 묻자 "구체적 진전이 있는 것은 아니"라면서 "말 그대로 써 달라"고 한발 물러섰습니다.

한일 양국은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 따라서 구체적으로 해법보다는 고위급 대화 등 향후 대화를 촉진하는 방안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 총리는 어제 연립여당과 제1야당 대표 등 정계 인사들을 두루 만났습니다.

1965년 한일 협정 얘기를 꺼냈는데, 두 나라의 해석은 다르지만 과거에도 대화로 해결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낙연/총리 : "이번에도 서로 지혜를 짜서 대화를 통해서 해결할 수 있고 또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 일본 경제 단체 회장들과 오찬을 함께 하고 귀국합니다.

정부는 아베 총리와의 면담 등 이 총리의 방일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해, 정상 회담 추진 등 향후 대응 전략을 세울 계획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성희 기자 (bombom@kbs.co.kr )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