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14248 0032019102455814248 02 0211002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60세 이후 비타민D 부족, 근력 약화된다"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60세 이후 비타민D가 부족하면 골격근(skeletal muscle) 기능이 약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골격근 기능은 성공적인 노화의 중요한 요소로 기동성, 자립성 등 생활의 질을 높이고 노년의 낙상 위험을 막아준다.

아일랜드 트리니티 칼리지 더블린(Trinity College Dublin)의 마리아 오설리반 영양학 교수 연구팀이 '노화 종단연구'(Longitudinal Study of Aging) 참가자 4천157명(60세 이상)의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3일 보도했다.

전체적으로 혈중 비타민D 수치가 정상 수준(30ng/mL) 이하인 그룹은 정상 수준 이상인 그룹에 비해 골격근 기능이 약하고 손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비타민D 결핍 그룹에서는 40.4%가 근육 약화(muscle weakness) 판정을 받았다. 비타민D 수치가 정상인 그룹의 21.6%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았다.

근육 기능이 손상된 경우는 비타민D 결핍 그룹이 25.2%로 비타민D 수치가 정상인 그룹의 7.9%보다 3배 이상 많았다.

골격근 기능은 균형 검사, 보행속도, 의자 일어서기 테스트 등을 이용한 '간편 신체기능평가'(SPPB: Short Physical Performance Battery)와 악력(hand grip strength) 테스트로 측정했다.

이 연구결과는 '노화 임상 중재'(Clinical Intervention in Aging)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합뉴스

비타민D 보충제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