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62178 1112019110956162178 04 0403001 6.0.16-HOTFIX 111 서울경제 0

내년 대선 앞두고 탄핵 악재 겹친 美 트럼프··· 흑인 유권자 구애 나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년 재선 도전을 공식화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지방선거에서 패배한 가운데 흑인 유권자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그간 트럼프는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스스럼없이 해왔기 때문이다.

9일 더힐, CNN, AP통신 등 미 현지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남부 조지아주(州) 주도 애틀랜타를 방문해 전통적으로 민주당 지지 세력인 흑인들의 표심을 얻기 위해 노력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언론에 따르면 그는 이날 ‘트럼프를 위한 흑인 목소리’라는 행사에서 수백 명의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내년 대선을 겨냥해 “지금부터 1년 뒤면 우리는 또 다른 믿기 어려운 승리를 거둘 것이고, 그것도 근면한 아프리카계 미국 애국자들의 지지율 급등으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흑인들을 위해 해준 것이라고는 흑인들이 많이 사는 도심지역 개선에 대해 신물 나게 떠들어 댄 것밖에는 없다”면서 민주당을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수십 년 동안 민주당은 흑인 유권자들을 너무 당연하게 (자신들의 텃밭으로) 여겨왔다”면서 “그들은 그래왔다. 그들은 여러분을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외신은 트럼프대통령이 지난 2016년 대선 당시 발언과 비교하면 확연히 다르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흑인 유권자들에게 “도대체 여러분이 잃을 것이 뭐냐”고 발언했으나 이번에는 “자신의 집권으로 경제적 번영을 이뤘으며 다른 여러 혜택을 흑인들에게 줬다”는 주장을 펼쳤다.

특히 이 자리엔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참석해 힘을 보탰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들의 “역사적‘인 지지로 재선될 것이라면서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기 위해 우리는 여러분의 목소리를 빌릴 필요가 있다.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모든 미국인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4년 더 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펜스 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덕분에 흑인 실업률이 지난해 역대 최저로 낮아졌고 흑인에 대한 기회 평등이 확대됐으며 흑인 재향군인 처우 등이 개선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현지 언론들은 그동안 인종차별적 언사를 수시로 해온 트럼프 대통령이 흑인 유권자층의 마음을 얻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2018년 초 트럼프 대통령은 왜 미국이 아프리카의 ’거지소굴 같은 나라들‘에서 그렇게 많은 이민자들을 받아들여야 하느냐고 질문해 논란이 됐다. 또 지난달에는 자신에 대한 민주당의 탄핵 조사를 ’린치‘(사형·私刑)에 빗대 물의를 빚었다. 린치는 과거 주로 남부의 백인 우월주의자들이 흑인들을 집단 폭행하거나 처형한 것을 일컫는 용어다.

이에 흑인 유권자들은 최근 선거에서 압도적으로 민주당을 지지했다. 2016년 대선 당시 출구조사에서도 흑인들의 트럼프 지지율은 8%에 불과했다.

인종과 정치 분야 전문가인 시어도어 존슨은 AP에 ”흑인들이 이러한 ’손 내밀기‘ 노력에 공명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면서 ”상황이 조금이라도 눈에 띄게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트럼프 선거캠프는 흑인 이외에도 여성, 히스패닉계, 재향군인 등 소수집단을 겨냥한 선거운동을 출범한 상태다.
/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