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0199 0032019111156200199 01 01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463605000 1573479943000 related

한국당 총선기획단 "내년 총선은 사회주의 세력과의 전쟁"

글자크기

3차 회의…총선 역할분담·인재영입·인적쇄신 준비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내년 4월 총선을 '사회주의 세력 대 자유민주주의 세력 간 전쟁'으로 규정하고 총선기획단을 통해 준비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차 총선기획단회의에서 "이미 실패로 끝난 사회주의 실험을 멀쩡한 나라에 하는 세력과 자유민주주의 세력 간 전쟁"이라며 "총선기획단이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알리고 한국당의 비전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총선기획단은 총선 자문그룹 성격인 '2020총선 디자이너 클럽' 구성을 이르면 이날 중 마친 뒤 오는 14일 워크숍을 열 예정이다.

연합뉴스

총선기획단 2차 회의 결과 브리핑하는 박맹우 사무총장
자유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이 7일 오전 국회에서 전날 열린 총선기획단 2차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박 사무총장은 보수통합을 논의하는 당내 통합협의기구 실무팀에 홍철호·이양수 의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 사진]



워크숍에서는 신(新)정치혁신특위 신상진 위원장의 당 혁신안 관련 발제와 함께 원외당협위원장들의 선거 기획 발제도 있을 예정이다.

2020총선 디자이너 클럽은 여성과 어머니의 영어 앞글자를 딴 '우맘'(womom) 15명과 청년들이 참여하는 '2030 희망디자이너 클럽' 등으로 조직된다.

박 사무총장은 "2020총선 디자이너 클럽에는 젊고 유능하고 참신한 분을 모시려 한다. 현재는 당사자들의 참여 의사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총선기획단은 또 총선 준비를 위한 역할 분담과 함께 인재영입과 인적 쇄신에도 역할을 할 방침이다.

박 사무총장은 "통합과 쇄신은 대립적인 개념이기 때문에 총선기획이 어렵다는 것"이라며 "국민이 요구하는 통합을 뚜벅뚜벅하면서도 국민이 바라는 쇄신도 해야 하는 묘를 살리기 위해 여러 안을 집중적으로 연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무총장은 또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 논란 등과 관련해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고 질타도 많이 받는 아픔을 겪었다. 저희들이 아픈 예방주사를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인재 선정과 방법을 새롭게 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총선기획단 총괄팀장인 이진복 의원은 "인적 쇄신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지 않았다"며 "다만 당헌당규에 따르면 12월 17일까지 공천관리위원회를 발족하게 돼 있으니 그전까지 담을 수 있는 모든 내용을 담아서 빨리 결정해야 한다는 촉박함이 있다"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