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1614 0722019111156201614 01 0101001 6.0.20-RELEASE 72 JTBC 56652393 true false true false 1573471920000 1573472053000 related

외교부 "동의한 적 없다"…일본 '역사 왜곡·외교 기만'

글자크기


[앵커]

이런 일본 외무성의 주장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당연히 펄쩍 뛰었습니다. 우리가 쓰는 공식 표현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라는 것일 뿐이지 성노예 상태를 부인한 적은 결코 없었다는 설명입니다.

김소현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 외교청서의 내용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우리 외교부는 반박 입장을 밝혔습니다.

2015년 위안부 합의 당시 우리 정부가 밝힌 건 우리가 쓰는 공식 명칭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라는 것뿐이었다면서 "성노예란 표현을 쓰지 않겠다고 한 적은 없다"고 한 것입니다.

외교부는 이 같은 설명을 2017년에도 확인한 바 있습니다.

현 정부 출범 직후 2015년 박근혜 정부 때 이뤄진 '위안부' 합의를 재검토하는 태스크 포스를 꾸렸는데 거기서 확인한 것입니다.

실제 TF가 낸 보고서엔 "일본 측이 성노예란 표현을 쓰지 않기를 바랐지만, 한국 측이 국제적으로 쓰이는 용어란 점을 들어 반대했다"고 돼있습니다.

다만 TF는 이런 논쟁 자체를 외교부가 2015년에 비공개했다는 점에서 "일본 측이 이 문제에 관여할 여지는 남겼다"는 평가도 보고서에 담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외교부는 오늘(11일) 논란이 커지자 "지난 4월 외교청서가 나왔을 때 이미 일본 측에 이런 지적을 했다"고 뒤늦게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영익)

김소현 기자 , 홍승재, 손지윤, 이지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