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1970 0722019111156201970 04 04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73474320000 1573474930000

고무탄에 눈 부상·실명 속출…칠레서도 '안대 시위'

글자크기

군경이 시위대에 고문·성폭력 의혹도 불거져



[앵커]

홍콩 시위가 최악의 사태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지구 반대편 칠레에서도 경찰과 시민이 심상치 않게 충돌하고 있습니다. 경찰이 시위대를 향해 고무총을 직격탄으로 쏴대서 눈 부상이 폭증하고 있다는 보도입니다. 이 때문에 마치 석달 전 홍콩에서처럼 항의의 표시로 시민들이 한쪽 눈에 붕대를 감고 거리로 나서는 이른바 '안대 시위'가 칠레에서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윤샘이나 기자입니다.

[기자]

검은 옷을 입은 시민들이 산티아고 시내 도로 위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숨진 시위대를 애도하는 행렬입니다.

경찰 병력 바로 앞까지 행진한 애도 행렬의 맨 앞에는 한쪽 눈에 붕대를 감은 여성들이 섰습니다.

경찰이 쏜 고무탄에 맞아 시력을 잃거나 눈을 크게 다친 시위 참가자가 속출한 데 항의하는 겁니다.

칠레 적십자와 안과학회에 따르면 현재까지 시위 도중 경찰이 쏜 고무탄에 눈을 맞아 심각한 부상을 입은 시위 참가자가 180명이 넘습니다.

그리고 이 가운데 3분의 1은 적어도 한쪽 눈을 완전히 실명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 뉴욕타임스 등 외신은 칠레 시위대에서 눈 부상이 전염병처럼 번지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지난 8월 홍콩에서도 한 여성 시위 참가자가 경찰의 고무탄에 시력을 잃자 한쪽 눈에 붕대를 감은 안대 시위가 이어진 바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칠레 현지에서는 경찰과 군인이 시위대를 고문하거나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칠레 정부는 시위대의 폭력 행위만 부각하고 있어 반발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윤샘이나 기자 , 강경아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