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2572 0032019111156202572 05 0507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478781000 1573478786000

'겁 없는' 이정후·이영하, 대한민국 야구의 '보배'로

글자크기

이정후, 미국전서 2루타 2개 포함해 3안타 폭풍타

이영하는 6회 2사 2, 3루 동점 위기서 1⅓이닝 무실점

연합뉴스

적시타로 추가 득점하는 이정후
(도쿄=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에서 7회 말 투아웃 주자 2루 상황 이정후가 타점을 올리는 적시타를 날리고 있다. 2019.11.11 jjaeck9@yna.co.kr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이정후(21·키움 히어로즈)와 이영하(22·두산 베어스)는 소속팀을 뛰어넘어 대한민국 야구의 보배로 무럭무럭 성장했다.

이정후는 한국 야구 대표팀에서 3번 타자로 나서는 이유를 폭풍타로 증명했다.

프로야구 두산의 선발 마운드를 지킨 이영하는 대표팀에선 두둑한 배짱을 앞세워 필승 불펜으로 입지를 굳혔다.

둘은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야구 종가' 미국을 상대로 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첫 경기에서 겁 없이 때리고 던져 한국의 5-1 승리에 앞장섰다.

2년 전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만과의 경기에서 우측 펜스를 맞히는 1타점 결승 3루타로 '도쿄돔 신고식'을 멋지게 치른 이정후는 마치 이곳을 홈으로 쓰는 선수처럼 너무나 편하게 타격에 임했다.

서울에서도 고척 스카이돔을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이정후는 "돔구장은 낯설지 않다"며 경기 전부터 자신감을 보였다.

첫 타석부터 안타가 쏟아졌다.

이정후는 1사 2루에서 미국 선발 코디 폰스의 몸쪽 빠른 공을 잡아당겨 우전 안타를 날렸다.

2사 후 김재환의 벼락같은 석 점 홈런의 발판을 놓은 그는 유유히 홈을 밟았다.

3회 1사 1루에서도 이정후는 역시 폰스의 몸쪽 높은 속구를 우중간 깊숙한 곳으로 보냈다.

이정후는 여유 있게 2루에 도달했지만, 1루 주자 김하성이 아쉽게 홈에서 잡혀 타점은 거둬들이지 못했다.

아쉬움은 오래 가지 않았다.

연합뉴스

세리머니 하는 이정후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7회 말 2사 2루 상황에서 한국 이정후가 1타점 2루타를 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9.11.11 jieunlee@yna.co.kr



이정후는 3-1에서 1점을 보태 4-1로 달아난 7회 말 2사 2루에서 이번에는 왼손 투수 케일럽 티엘바를 좌선상에 떨어지는 2루타로 두들겨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4타수 3안타에 2루타만 2방을 쳤다. 조별리그를 합쳐 이정후는 이번 대회에서만 2루타 5방을 몰아쳤다.

처음 만나는 투수의 공에도 이정후의 몸은 동물적으로 반응한다. 거침없는 이정후의 스윙이 곧 한국 야구의 밝은 미래다.

연합뉴스

역투하는 이영하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7회초 한국 투수 이영하가 역투하고 있다. 2019.11.11 jieunlee@yna.co.kr



이영하는 선발 양현종을 이어 3-1로 앞선 6회 2사 2, 3루 동점 위기에서 구원 등판했다.

이용찬과 더불어 대표팀의 가장 믿음직한 허리인 이영하는 알렉 봄을 삼진으로 돌려세워 미국 더그아웃에 찬물을 끼얹었다.

연합뉴스

이영하 '표정으로 말해요'
(도쿄=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1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미국과 한국의 경기. 7회초 2사 1루 상황에서 한국 투수 이영하가 미국 페이튼을 삼진아웃 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2019.11.11 jieunlee@yna.co.kr



7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그는 삼진 1개를 보태고 또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쳐 미국에 추격 기회를 불허했다.

이영하는 조별리그 호주, 쿠바전을 포함해 3경기에서 3⅔이닝 동안 무실점 호투로 대표팀 막강 방패 구축에 크게 이바지했다.

이영하는 국제대회에서 꼭 필요한 전천후 우완 스토퍼의 탄생을 알렸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