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2637 0352019111156202637 05 0507001 6.0.19-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3478878000 1573492526000

한국, 강적 미국 넘었다…프리미어12 ‘4연승’ 질주

글자크기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

한국, 미국에 5-1로 승리

김재환, 한국팀 첫 홈런 ‘폭발’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야구대표팀이 ‘강적’ 미국을 꺾고 슈퍼라운드에서도 쾌조의 질주를 계속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일 저녁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1차전에서 김재환(두산)의 3점홈런 등에 힘입어 미국을 5-1로 꺾었다.

한국은 이로써 프리미어12에서 4승 무패를 기록해 멕시코·일본과 함께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멕시코는 이날 대만을 2-0으로 꺾었고, 일본은 호주를 3-2로 제쳤다.

■ 양현종, 컨디션 나빠도 5이닝은 기본

양현종(기아)은 이날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었지만 5⅔이닝 동안 10안타 1실점으로 슈퍼라운드 첫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1회 1사 만루에서 두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고, 2회 연속안타로 허용한 2사 2·3루에서 알렉 보옴을 땅볼처리해 이닝을 마무리지었다. 4회와 5회에도 2명씩 주자를 내보냈지만 결과는 무실점이었다.

양현종은 6회초 선두타자 브렌트 루커에 1점홈런을 얻어맞고 2사 이후 2안타를 허용해 마운드를 내려왔다. 구원투수 이영하(두산)가 후속타자를 삼진 처리하고, 양현종의 자책점을 1점으로 막았다.

■ 홈런군단을 무너뜨린 단 한방의 홈런

한국은 예선라운드에서 홈런이 1개도 없었다. 미국은 모두 홈런 10개를 폭발시켜 12개국 중 가장 많은 홈런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미국을 무너뜨린 것은 김재환의 한방이었다. 5번 지명타자로 출장한 김재환은 0-0이던 1회 2사 1·3루에서 미국의 선발투수 코디 폰스의 2구를 잡아당겨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3점홈런을 터뜨렸다. 이번 프리미어12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의 1호 홈런이었다.

■ 한국 승리를 확정한 행운의 안타

한국은 3-1로 위태롭게 우세를 유지하던 7회말 미국 중견수의 사실상 실책으로 2점을 보태 승부를 갈랐다. 2사 이후 박민우(NC)가 안타로 진루한 한국은 김하성(키움)이 중견수쪽에 평범한 타구를 보냈으나 미국 중견수가 타구의 낙하지점을 착각하면서 2루타를 허용해 추가점을 올렸다. 한국은 계속해서 이정후(키움)가 좌익수 왼쪽으로 2루타를 뽑아내 5-1로 달아났다.

■12일 대만팀 선발은 창이 예고

2패로 벼랑 끝에 몰린 대만이 12일 저녁 7시 한국과의 경기에 우완투수 창이를 선발로 예고했다. 일본 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 소속인 창이는 지난 6일 베네수엘라와의 B조 예선라운드에서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안았다. 이에 맞서는 한국 선발투수는 김광현(SK)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