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08635 0962019111256208635 05 0507001 6.0.18-RELEASE 96 스포츠서울 4245982 false true true false 1573520413000 1573520614000

'리빌딩 아닌 재장전' SF 매체, FA 류현진 장점과 단점 분석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LA 다저스 류현진 | LA 다저스 공식 트위터 캡처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샌프란시스코의 FA(프리에이전트) 류현진 영입을 통한 전력보강 가능성이 제기됐다.

샌프란시스코 지역언론 NBC스포츠 베이에이리어 샌프란시스코는 12일(한국시간) 신임 단장 스콧 해리스의 기자회견 내용을 강조하며 샌프란시스코의 FA 영입에 무게를 실었다. 해리스 신임 단장은 지난 11일 기자회견에서 ‘리빌딩’이 아닌 ‘리로드’를 강조했다. 최근 3시즌 연속 승률 5할 이하에 머문 샌프란시스코가 FA 영입을 통해 포스트시즌을 바라본다는 얘기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FA 영입 후보군으로 류현진을 예상하면서 류현진 영입의 긍정적인 부분과 부정적인 부분을 분석했다.

먼저 NBC스포츠 베이에이리어는 류현진의 최근 활약에 주목했다. 류현진이 지난 2년 동안 21승 8패 평균자책점 2.21 WHIP(이닝당 출루허용율) 1.01을 기록한 것을 강조했다. 덧붙여 매디슨 범가너가 FA가 된 만큼 류현진 영입을 통한 좌완 선발투수가 필요하다고 봤다. 게릿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보다 낮을 것으로 전망되는 계약규모 또한 플러스 요인이 됐다. 이 매체는 “류현진 계약규모는 3년 5400만 달러 수준이라는 전망이 있다. 구단 재정에 큰 타격을 주지 않는다”고 썼다.

부정적인 부분은 역시 부상 경력이었다. 류현진이 2015년 어깨와 팔꿈치 수술을 받았고 2019시즌 6년 만에 180이닝 이상을 던진 점을 꼽았다. 이듬해 만 33세가 되는 류현진의 나이를 고려했을 때 과거 부상 이슈가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봤다. 구단 내부적으로 로건 웹, 션 젤리, 트리스티안 벡 등 선발 유망주들이 빅리그에서 자리잡은 시기가 다가오는 것도 FA 영입을 통한 선발진 보강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해석했다.

현재 류현진을 두고 전소속팀인 LA 다저스를 포함해 미네소타, 시카고 화이트삭스, 시카고 컵스, 뉴욕 양키스 등 여러 팀이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애리조나 스캇데일에서 단장회의가 열리는 가운데 류현진의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 또한 본격적으로 움직일 전망이다.

bng7@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