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17197 0092019111256217197 07 0701001 6.0.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535862000 1573535879000

'무지개 원리' 차동엽 신부, 12일 선종···향년 61세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차동엽 신부(사진=위즈앤비즈 제공) 2019.11.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남정현 기자 = 차동엽 노르베르토 신부가 12일 선종했다. 향년 61세

천주교 인천교구는 12일 "오전 4시17분께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에서 선종하셨다"고 밝혔다. 차 신부는 마지막 자리를 함께한 인천교구장 정신철 주교와 동료 사제들에게 "항상 희망을 간직하십시오"라는 말을 남겼다.

그는 힘겨운 사회의 현실을 마주할 때마다 '참된 용서의 가치', '한 사람의 소중함'을 강조한 것처럼 "서로 용서하십시오"는 말로 이 시대 국민들이 겪는 고통에 강한 책임과 연대감을 드러냈다.

고인은 마지막 순간에 "이제 모든 것을 하느님 뜻에 맡깁니다"라고 말하며 사목자로서 모습도 간직했다.

고인은 1958년 경기 화성에서 태어나 서울대 기계공학과를 졸업하고, 가톨릭대에 입학해 1991년 사제로 서품됐다. 1992년부터 1997년까지는 오스트리아로 유학을 떠나 빈 대학교 대학원에서 수학했다.

한국으로 돌아온 뒤에는 인천교구 강화성당과 고촌성당, 하성성당 주임신부를 역임했고, 미래사목연구소장으로 활동했다.

고인은 '무지개 원리'와 '바보존(Zone)' '잊혀진 질문' 등 많은 저서를 냈으며 교회,사회, 기업, 방송 등에서 강연해왔다.

빈소는 인천 동구 천주교 인천교구청 보니파시오 대강당에 마련됐다. 장례미사는 14일 오전 10시 인천 중구 인천교구 주교좌 답동성당에서 정신철 주교의 주례로 봉헌된다. 장지는 인천 서구 당하동 하늘의 문 성직자 묘역이다.

nam_jh@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