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8072 0032019111256228072 01 01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56665758 false true true false 1573556792000 1573560621000 related

與, 김용진·김학민·황인성 내일 입당식…전략지역 긴급수혈

글자크기

이천·홍성예산·사천남해하동 등 당 전통 취약지역에 전략적 배치

연합뉴스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 전략지역에 투입할 인사들을 13일 전격 발표한다.

12일 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당은 13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김용진(58) 전 기획재정부 2차관과 김학민(59)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 황인성(66)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등 3명의 입당식과 기자회견을 연다.

김용진 전 차관과 김학민 교수, 황인성 전 수석은 민주당이 처음으로 공식 발표하는 총선 투입 인사들이다.

김용진 전 차관은 행정고시(30기) 출신으로 기재부 공공혁신기획관, 대변인, 사회예산심의관 등 요직을 두루 거치고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 지역발전기획단장, 한국동서발전 사장 등을 역임한 '경제통'이다.

김 전 차관은 고향인 경기 이천에 출마할 예정이다.

김학민 교수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충남지역회의 부의장, 순천향대 산학협력부총장, 충남테크노파크 원장 등을 역임하고 충남도청 정책특별보좌관을 맡은 행정·정책 전문가다.

출마 지역구는 충남 홍성·예산이다.

연합뉴스

김학민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노무현 정부 청와대 출신인 황인성 전 수석은 시민사회 운동을 해왔으며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사무처장을 역임했다.

경남 사천에서 태어난 황 전 수석은 사천·남해·하동에서 출마 도전장을 낸다.

민주당은 당의 취약 지역에 경험과 전문성이 있는 인사를 '긴급수혈'하겠다는 의미로 이번 '전략지역 투입 인사 그룹'을 결정했다.

경제 관료 출신인 김 전 차관과 학계 출신 김 교수, 시민사회계 출신의 황 전 수석의 출마 예정 지역은 모두 민주당이 약세를 보여 온 지역이다.

경기 이천과 충남 홍성·예산, 경남 사천·남해·하동 모두 국회의원 선거가 치러진 이래로 민주당 계열 당선자를 찾아볼 수 없었던 곳이다.

민주당은 지난 지방선거 대승으로 달라진 지역 분위기 등을 바탕으로 볼 때 이번 총선에서는 이들 지역에서도 '해볼 만하다'는 판단 아래 전략적으로 이들 인사를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김 전 차관과 김 교수, 황 전 수석 모두 각자의 분야에서 일가를 이룬 만큼, 지역 민심을 사로잡을 수 있다는 '믿음'도 깔렸다.

총선을 5개월가량 앞둔 시점에서 미리 세 인사를 공개해 일찌감치 선거 준비에 돌입할 시간을 준 것도 '승리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황인성 전 수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charg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