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28621 0012019111256228621 05 0507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51292661 false true true false 1573560420000 1573566247000

이대호도 손아섭도 주 6일 새벽별 훈련…롯데가 달라졌어요

글자크기

김해 ‘마무리캠프’ 현장 가보니

오전 6시30분 사직구장 출근, 상동구장 이동해 ‘고강도’ 진행

해외캠프 비용 아껴 시설 투자, 외국인 인스트럭터도 영입

경향신문

최하위로 시즌을 마친 롯데가 지난 10월 초부터 마무리캠프에서 다음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외국인 인스트럭터와 훈련하는 롯데 포수들(위 사진)과 최신 장비를 들인 웨이트트레이닝장에서 훈련하는 김원중(가운데), 타격 훈련을 위해 마련한 핵어택 피칭머신. 김해 | 김하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0구단 중 10위. 바닥까지 추락한 롯데가 천지개벽 수준으로 훈련의 변화를 가져가고 있다.

출근 시간은 당겨졌고, 훈련 양은 늘었다. 보통 마무리캠프는 말 그대로 한 시즌을 마무리하고 컨디션을 조절하는 시기이기 때문에 강도가 높지 않다. 대개 1군 경기에 출전이 적었던 선수들 위주로 참가 명단을 꾸린다. 일정도 사흘 훈련, 하루 휴식으로 진행되지만 지난 10월 초 시작된 이번 캠프는 완전히 다르다.

롯데는 지난해까지 일본 오키나와에서 진행하던 마무리캠프지를 올해 2군 구장인 김해 상동구장에 차렸다. 선수들은 새벽 별을 보며 오전 6시30분까지 사직구장으로 출근하다. 그리고 곧바로 30~40분 거리의 상동구장으로 이동한다. 늦으면 오후 4시까지도 훈련이 진행된다.

선수들은 올 시즌 성적의 책임을 통감하는 분위기다. 이에 이대호, 손아섭 등 고참 선수들도 예외 없는 일정이 이어진다. 훈련은 주 6일제로 휴일은 단 하루다. 다만 수요일, 토요일은 ‘하프데이’로 훈련을 절반으로 줄여주는 배려가 따른다. 이날 오전에는 심신을 단련하는 요가 수업도 진행한다.

시설도 달라졌다. 롯데는 일본행을 포기하면서 아낀 돈을 상동구장에 투자하고 있다. 구단 측이 밝힌 투자 금액은 약 10억원. 그중 절반은 첨단 장비를 구비하고 외국인 인스트럭터를 데려오는 데 썼다. 상동구장의 실내연습장인 자이언츠 돔 1층에는 타격에 집중하는 공간이 생겼다.

핵어택 피칭머신으로 다양한 구종을 경험할 수 있다. 또 엑스배트라는 전용 배트와 공인구보다 조금 작은 크기의 고무공으로 타격 훈련을 한다. 빨간색, 초록색으로 포인트를 준 엑스배트는 색깔에 따라 배트에 무게 중심을 다른 곳에 실어둬서 다양한 느낌의 타격을 경험할 수 있다.

자이언츠 돔의 웨이트 트레이닝장도 새롭게 바뀌었다. 데이터 분석 기계인 랩소도를 타자와 투수 쪽 하나씩 구비해뒀다. 지난 5일 상동구장을 방문했던 허문회 롯데 감독도 이 기계를 통해 투수진의 불펜 피칭을 유심히 봤다. 수비 훈련을 할 때에도 핵어택 주니어 머신으로 내야수들이나 포수진이 타구를 받을 수 있는 연습을 한다.

이밖에도 미국에서 사들인 장비들이 상동으로 속속들이 오고 있는 중이다. 롯데 관계자는 “블라스트 모션이 오면 배트를 블루투스로 연결해 스마트폰으로 데이터를 볼 수 있다”가 설명했다.

실내연습장 입구에는 각종 영양제들을 배치해놨다. 영양제의 효능과 섭취 방법 등에 대한 설명도 적혀 있다. 선수들의 반응은 물론 좋다. 박세웅은 “인스트럭터가 와서 함께 내 투구 영상을 봤는데 내 느낌으로만 던졌던 것을 확인하고 그동안 몰랐던 부분도 알아낼 수 있었다”고 했다. 손아섭은 “구단의 지원들과 선수들의 발전하려는 마음이 조화를 잘 이뤘으면 좋겠다. 다른 선수들도 이런 지원을 잘 활용해서 최대한 이용하면 좋을 것”이라고 했다.

김해 | 김하진 기자 hjkim@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