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7505 0032019111356247505 04 0401001 6.0.19-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26904000 1573627898000

힐러리 클린턴 "엄청난 출마 압박"…대선 재도전 시사(종합)

글자크기

BBC라디오 인터뷰…"현재 출마 계획 없지만, '네버'라는 말은 절대 안해"

美 출신 왕손비에 연대감 표명도…"英 언론, 마클에 인종차별적 대우"

(서울=연합뉴스) 김정선 기자 = 힐러리 클린턴(72) 전 미국 국무장관이 영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미국 대선에 다시 뛰어들 가능성을 시사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12일(현지시간) BBC 라디오5 라이브와의 인터뷰에서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맞서 출마하라는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힐러리 클린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BBC 라디오5의 생방송에 출연해 사회자로부터 대선에 다시 출마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자 "(대통령에 당선됐다면) 내가 어떤 대통령이 됐을지, 어떤 것들을 달리 했을지, 그리고 내가 생각하는 것이 미국과 세계에 어떤 의미가 있었을지에 대해 항상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 진영의 대표로 출마, 최초의 미국 여성 대통령에 도전했다가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한 바 있다.

그는 이어 "당연히 그것(대선 출마)에 대해 생각한다. 그것에 대해 언제나 생각한다"며 "차기 대선 승리자는 누구라도 부서진 모든 것을 바로잡아야 하는 큰 임무를 안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회자가 이런 그의 답변에 만족하지 않고 대선 레이스에 직접 뛰어들지를 집요하게 묻자 그는 "'네버'라는 말은 절대로, 절대로 절대로 하지 않겠다"며 출마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그는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아주 아주 많은 사람들로부터 그것(출마)을 고려하라는 엄청난 압력을 받고 있다는 것"이라고 고백했다.

그는 "하지만, 스튜디오에 앉아 있는 이 순간 내 계획에 그것은 전혀 들어 있지 않다"고 말해 확대 해석은 경계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클린턴 전 장관은 내년 미국 대선에 출마하도록 누가 압박을 가하고 있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클린턴 전 장관이 대선에 재도전한다면 민주당의 대선 경선 레이스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미국 민주당 진영에서는 내년 대선에 17명이 출사표를 낸 가운데, 최근 억만장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 시장도 뒤늦게 경선 레이스에 합류하면서 선거판이 출렁이고 있는 상황이다.

딸 첼시와 함께 집필한 저서 '배짱 있는 여성들' 출판 행사차 영국을 방문 중인 클린턴 전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영국 해리 왕손의 배우자인 메건 마클에 대한 영국 언론의 부정적 보도 행태도 비판하고 나섰다.

그는 마클 왕자비가 "훨씬 더 좋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다"며 마클을 옹호했다.

배우 출신의 마클은 흑백 혼혈의 미국인으로 영국 왕위 계승 서열 6위인 해리 왕자와 결혼한 뒤 영국 언론으로부터 집요한 공격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왕자 부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린턴은 "마클을 안아주고 싶다"는 말로 따뜻한 지지와 연대를 표현하며, 영국 언론의 "인종 차별적인" 대우에 대해 "견뎌내라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클린턴은 마클이 해리 왕자와의 관계를 시작한 2016년 이후 소셜 미디어에서 일부 역풍을 겪은 것과 관련해 "인종이 확실히 한 요소가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주류라고 부를 수 있는 이곳의 일부 매체가 그것을 자신들의 지면에 게재하고, (마클을 겨냥한)비난이 증폭되는 것을 허용했다고 생각하면 가슴 아프고 (그 내용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마클은 지난달 자신이 친정아버지에게 보낸 편지를 불법 보도한 영국 언론 '데일리 메일'을 고소했다.

해리 왕자 역시 일간 타블로이드 '더 선'과 '데일리 미러' 발행인을 자신의 휴대전화를 해킹한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클린턴은 "마클은 대단한 여성으로, 믿기 어려운 인생 스토리를 지니고 있다"며 "스스로를 지지해 가면서 이 세상에서 자신의 길을 만들었다"고 추켜세웠다.

클린턴은 "모든 사람이 마클의 진정한 사랑 이야기를 축하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나는 한 엄마로서 마클을 두 팔로 감싸주고 싶다", "그런 나쁜 사람들 때문에 우울해하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고 하는 등 시종일관 마클을 옹호했다.

이러한 발언은 해리 왕자 부부를 두둔해 온 최근 유명 인사들의 잇따른 발언과 궤를 함께하는 것이라고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는 평가했다.

지난 8월 팝가수 엘튼 존은 잦은 자가용 비행기 이용으로 구설에 오른 해리 왕자 부부를 감싸면서 영국 언론을 겨냥해 "다이애나를 잊었느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엘튼 존은 "해리 왕자의 어머니인 다이애나는 친애하는 내 친구 중 한명이었다. 다이애나를 죽음으로 내몬 언론의 불필요한 침범에서 해리와 그의 가족을 지켜야 한다는 의무감을 느낀다"며 영국 언론에 불편한 감정을 감추지 않았다.

다이애나비는 해리 왕자가 열두 살 때인 1997년 프랑스 파리에서 파파라치들의 집요한 추적을 따돌리려다 교통사고로 숨졌다.

토크쇼를 진행하는 엘런 디제너러스도 트위터를 통해 "당신이 하는 모든 행동이 공격받는다고 상상해보라"며 마클을 옹호한 적이 있다.

클린턴은 이번 인터뷰에서 "마클이 약간의 유머나, 일종의 방향 전환(deflection) 등의 요령을 배우면 압박감에 좀 더 쉽게 대응하는 법을 찾을지도 모르겠다"고 조언했다.

인터뷰를 함께한 클린턴의 딸 첼시 역시 "우리는 스스로 옳다고 생각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이곳에서 일어나는 일에 인종 차별적이고 성 차별적인 요소가 있다고 확신한다"고 마클을 옹호했다.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