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5449 0012019111356255449 05 0507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46223000 1573646411000

“로진 가루도 안 바꿔주더라” 판정 논란에 미숙한 운영까지…프리미어12 ‘잡음’

글자크기


경향신문

지난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한국-대만전에 앞서 양팀 선수들이 도열해 있는 가운데 관중석 여러 곳이 비어 있다. 지바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회째를 맞은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대회를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심판진의 미숙한 경기 운영에 대해 불편함을 토로하고 있다. WBSC는 인기몰이에도 실패해 흥행 참패 대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 주장 김현수(LG)는 지난 12일 일본 지바 조조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슈퍼라운드 대만전에서 9회초 수비를 앞두고 심판에게 항의했다. 마운드에 오르는 불펜 문경찬(KIA)이 심판에게 로진을 바꿔달라고 했으나 심판이 고개를 저었기 때문이다.

김현수는 “경찬이는 로진을 바꿔야 던질 수 있다고 하는데 심판이 안된다고, 빨리 수비 나가라고 하더라”며 “심판이 마음대로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 야구에서 투수가 원하는 것을 심판 마음대로 거부하는 게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관한 불편함도 쌓여가고 있다. 편파 판정이라기보다는 일관성이 없다는 게 문제다. 우완 불펜 조상우는 지난 11일 미국전 투구에 관해 “초구가 한가운데로 들어갔는데 스트라이크를 안 잡아주더라”며 “화나는 것을 자제했어야 하는데 너무 한가운데 공을 안 잡아주니 화가 났다. 마인드컨트롤을 잘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심판 국적은 (일본이든 아니든) 상관없다. 스트라이크존을 일관적으로만 봐주면 좋은데 그렇지 않아서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흥행에도 적신호가 들어왔다. 12일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과 미국 경기엔 관중 2만7827명이 입장해 간신히 체면치레를 했지만 일본이 아닌 국가의 경기는 관중석이 텅 비어 있다. 한국-미국전은 도쿄돔에서 열렸는데도 3012명에 그쳤다. 지바에서 열린 한국-대만전 역시 대만 단체 응원단의 관람에도 티켓 판매는 4056장에 머물렀다.

도쿄 | 최희진 기자 daisy@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