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5456 0032019111356255456 01 0108004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46517000 1573647153000 related

北국무위 "美, 한미합동군사연습 삼가야…큰 위협 직면할 것"

글자크기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북한은 13일 한미 연합군사연습으로 한반도와 지역 정세가 격화될 수 있다며 미국이 '경솔한 행동'을 삼가지 않을 경우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한미훈련 (PG)
[정연주, 이태호 제작] 일러스트



북한 국무위원회는 이날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과 남조선이 계획하고 있는 합동군사연습이 조선반도와 지역의 정세를 피할 수 없이 격화시키는 주되는 요인"이라며 "조선반도 정세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수 있는 예민한 시기에 미국은 자중하여 경솔한 행동을 삼가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특히 지난 3월과 8월 각각 치러진 한미연합훈련인 '19-1 동맹' 연습과 전시작전통제권 기본운용능력(IOC) 검증 등을 "상대의 선의를 악으로 갚는 배신행위"로 규정했다.

그러면서 "조미(북미)관계의 운명이 파탄 위기에 처한 위태로운 상황에서 또다시 대화상대인 우리 공화국을 과녁으로 삼고 연합 공중훈련까지 강행하며 사태 발전을 악화일로로 몰아넣은 미국의 분별없는 행태에 대하여 더는 수수방관할 수 없다는 것이 우리의 공식 입장"이라고 분명히 했다.

대변인은 이어 "우리가 어쩔 수 없이 선택하게 될 수도 있는 '새로운 길'이 '미국의 앞날'에 장차 어떤 영향을 미치겠는가에 대해 고민해야 할 것"이라며 "지금과 같은 정세 흐름을 바꾸지 않는다면 미국은 머지않아 더 큰 위협에 직면하고 고달프게 시달리며 자기들의 실책을 자인하지 않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강한 인내심으로 참고 넘어온 지난 시간들을 돌이켜 보면 우리가 더 이상의 인내를 발휘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며 "미국은 얼마 남지 않은 시간 동안 무엇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며 '연말 시한'을 거듭 강조했다.

yd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