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199 0292019111356256199 06 0602001 6.0.18-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2760000 1573659852000 related

'청일전자미쓰리' 이혜리, 대표로 승진vs엄현경, 퇴출됐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수형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에서 이혜리는 청일전자 대표로 승진, 엄현경을 TM전자에서 퇴출됐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연출 한동화, 극본 박정화)'에서 선심(이혜리 분)과 지나(엄현경 분)의 극과극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청일전자 부장 진욱(김상경 분)은 TM전자 상무인 문형석(김형묵 분)을 따로 찾아가 이 선에서 끝내야 함을 경고했다.특히 아내의 오빠이기에 더이상 서로가 다치지 않기를 바랐다. 형석은 다시 사무실로 돌아와 어떻게 할지 고심에 빠졌다.

박도준(차서원 분)은 진욱이 했던 말들을 곱씹으면서 상무 문형석에게 연락을 취했다. 박도준은 청일전자를 인수한 후 주식을 성장시키려는 의도가 있을 것이라 의심, 형석은 "대체 뭘 안다고 그런 소리를 하냐"며 발끈했다.

OSEN

도준은 결국 사직서를 내밀면서 "기회를 줘서 감사했다, 다르다 생각했는데 믿었던 분에게 이용당하니 큰 배신감이 든다"면서 "열심히 살아보려 했는데 그래야할 이유를 이 회사에선 찾을 수 없다, 무엇보다 상무님처럼 되고 싶지 않다"고 말하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박도준은 청일전자를 찾아가 진심으로 사죄를 전했다. 도준은 "모든 일들에 대해 사죄드린다"면서 고개를 숙였다. 사실은 청일전자가 아닌 TM을 위해 이용했다고 솔직히 전하면서 "의욕이 과해 갑질을 했다, 큰 혼란과 상처를 드렸다"며 진심으로 전했고, 청일전자 직원들은 그런 박도준의 상황을 이해하며 용서했다.

그 사이, 청일전자 청소기가 홈쇼핑에서 완판됐다. 선심과 함께 직원들은 기뻐하며 환호했다. 청일전자가 축배를 드는 사이, TM 전자에서는 청일전자 청소기 소문을 들으며 정반대 분위기를 보였다. 특히 구지나(엄현경 분)은 이를 분석했고, 사장에게 불림을 받았다. 사장은 지나에게 이 상황에 대해 압박을 가했고, 지나는 "방법이 있다"며 청일전자에게 손 내밀어볼 것을 제안했다.

OSEN

청일전자는 새직원을 채용하기로 했고 진욱은 하과장(현봉식 분)을 다시 데려오기로 했으나 직원들은 모두 반대했다. 직원들은 "사람 고쳐쓰는 것 아니다"고 했고, 선심도 진욱에게 하과장을 믿는지 물었다. 아직 하과장을 못 받아들이겠다고 했으나 진욱은 하과장이 USB를 건넨 것이 용서의 의미일 것이라면서 직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다시 생각해보기로 했다.

박도준은 선심과 진욱을 찾아가 "혹시 제가 도움일이 있을까요?"라며 찾아왔다. 자진퇴사했다는 도준을 걱정하면서 진욱은 "우리 회사에 영입하고 싶다"고 했다. 도준은 "이번 일까지만 돕겠다"면서 당장 필요한 일부터 시작했다.

OSEN

병상에서 깨어난 오만복(김응수 분)은 청일전자 회사를 찾았다. 이어 청소기 완판 소식에 기뻐하면서 직원들을 격려했다. 그러면서 "이 시간이후로 청일전자 대표는 선심"이라며 직원들 앞에서 직접 전했고, 직원들은 그런 선심을 축하했다.

도준이 지나를 찾아가 재무상태표를 건넸다. 이어 TM전자의 만행들을 언급하면서 "오사장 돌아왔다, 곧 알게될 것"이라 말했다. 지나는 "굳이 밝힐 필요없지 않냐"면서 조용히 넘어가달라 부탁했으나 도준은 "그렇게 못한다"면서 "만행들 알기 전에 사죄를 하던지 마음의 준비를 해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급기야 지나는 TM전자에서도 퇴출까지 놓였다. /ssu0818@osen.co.kr

[사진] '청일전자 미쓰리' 방송화면 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