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305 0372019111356256305 06 0602001 6.0.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3940000 1573653944000 related

'시크릿 부티크' 장미희, '김선아=데오가 친손녀' 알았다‥고민시, 오해 시작(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시크릿 부티크' 캡쳐


[헤럴드POP=서유나 기자]장미희가 김선아가 데오가의 친손녀임을 알게됐다.

13일 방송된 SBS '시크릿 부티크'에서는 박주현(장영남 분)의 죽음을 막지 못하고 죄책감에 사로잡힌 제니장(김선아 분)과, 이런 제니장을 걱정하는 윤선우(김재영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윤선우는 박주현을 납치한 오태석(주석태 분)을 급히 쫓아 갔지만, 간발의 차로 박주현의 죽음을 막지 못했다. 오태석이 박주현이 들어 있다고 추정되는 자루를 절벽 아래로 떨어트린 것. 이후 윤선우는 제니장에게 "오태석이 끼어 들었다. 이현지(고민시 분) 엄마 우리 계획대로 못 한다."고 보고했고, 이에 제니장은 자신의 앞에 있는 위예남(박희본 분)에게 "죽음 끝까지 갔다가 살겠다고 버텨 깨어난 사람을 꼭 그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었냐."고 조용한 분노를 드러냈다. 그 뒤 제니장의 곁으로 돌아온 윤선우는 "박경위 못 지킨 건 나. 내 탓 하라. 누나 힘들어 하면 나 정말 못 견딜 거 같다."며 자신보단 제니장을 걱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감옥에 있는 이현지는 아파 누워 있는 할머니의 수첩에서 '아들 조양오(임철형 분)'이라고 적힌 메모를 발견, 할머니를 오해한 채로 면회 오지 않는 아들의 정체가 자신을 납치했었던 융천시 조폭 조양오임을 깨달았다. 이후 이현지는 조양오에게 전화를 걸어 면회를 오라 청했고, 할머니의 사연을 전했다. 조양오는 급히 모친을 찾았지만, 이미 때는 늦어 있었다.

그 뒤 조양오는 다시 이현지를 면회 왔다. 할머니의 유품 속 메모를 통해 모친이 이현지에게 빚진 것을 알게 됐던 것. 이어 조양오는 "넌 나에게 엄마와 화해할 시간을 줬는데 난 이런 소식을 전해서 미안하다."며 이현지의 모친 박주현이 살아 있었다는 사실과, 현재는 사망했음을 알렸다. 앞서 조양오는 김여옥(장미희 분)의 눈을 속이고자 박주현을 죽이는 척해던 윤선우을 목격했던 바. 조양오는 자신이 지켜본 단편적인 사실에 의거해 "제니장 측에서 네 엄마 잡아서 손 쓴 것."이라고 잘못된 정보를 전달했다. 결국 이현지는 제니장을 오해하며 분노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제니장은 김여옥을 무너트리기 위해 움직였다. 제니장은 "사실상 회장님 개인과 데오의 공동 투자."를 언급, "문제는 자금."이라고 설명했다. 조단위 자금이 필요할텐데 외부로 노출되어선 안 된다는 것. 이에 김여옥은 "자금이야 만들면 된다. 일단 내가 가진 비자금 전부 넣고, 데오가 사내 보유금, 예남이, 예은(류원 분) 이름으로 보유한 스위스 은행 돈 전부 넣어서 해보자. 장대표가 알아서 잘 굴러가게 하겠지."라고 절대적 믿음을 보였다. 이후 이 사실을 전해들은 윤선우는 "여태 수집한 김회장 비리까지 더해 고발하면 김여옥 퇴출될 수밖에 없다. 그때 운산스님(박병호 분)을 움직여 누나에게 힘이 실리게 하면 된다."고 계획을 짰다.

그리고 차승재(류승수 분)은 제니장에게 전달 받은 정보를 통해 데오가에서 자신의 입지를 키우고자 했다. 차승재는 김여옥에게 "예남(박희본 분)이 데오가 핏줄이 아닌 것 알고 있다. 저 같은 잡종이 있어야 수질이 정화된다."고 말하며 숨겨뒀던 야욕을 드러냈는데. 이에 김여옥은 오태석에게 접근, "예남이 짝으로 자네가 더 어울렸을지 모르겠다. 예남이와 수빈이, 자네가 진짜 가족이 되는 것."이라는 달콤한 말로 속삭이기 시작했다. 결국 이 꾐에 넘어간 오태석은 차승재의 유서를 조작하며, 차승재를 죽이고자 했다.

제니장은 이미 이 모든 일들을 짐작하고 있었다. 이에 제니장은 "차검사와 김회장 사이에 곧 균열이 올 것. 그러니까 선우 네가 당분간 차검사를 잘 지켜봐주라."고 윤선우에게 지시했다. 하지만 차승재를 지켜보던 윤선우는 이현지의 원망 가득한 전화에 차승재를 놓쳤다.

하지만 차승재는 딸 수빈이의 전화 덕에 목숨을 지켰다. 오태석이 차승재를 죽이기 직전, 수빈이에게서 영상통화가 걸려온 것. 이때 차승재는 숨어들었던 오태석의 존재를 눈치챘고, 결국 오태석은 살인을 포기한 채 차승재 앞에 무릎 꿇었다. 오태석은 가만히 앉아 수빈이와 차승재의 다정한 전화 통화를 지켜봤다. 전화가 끊긴 뒤, 오태석은 "제가 수빈이에게 아빠를 뺏으려 했다. 죄송하다."며 잠깐 동안의 결심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오태석은 "예남이와 수빈이 앞에서 떠나겠다."고 결심, 그 배후를 묻는 차승재의 말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한편 이현지는 조양오에게 "날 꺼내줄 수 있는 사람과 연결해달라."고 부탁했다. 본격적인 복수를 시작하려는 것. 이현지가 연결되고자 한 상대는 바로 김여옥이었다.

그리고 같은 시각 김여옥은 회사 자금 유용 및 횡령 혐의로 수사 대상에 올랐다. 급히 김여옥을 찾아온 제니장은 "회장님 비자금으로 세운 해외투자기업. 회장님과 연결고리를 끊어놓는게 좋겠다는 생각이다."고 말하며, 김여옥의 모든 재산을 빼앗으려 했는데. 김여옥은 "언제든 돌려받으려면 믿을 만한 곳이어야 한다."며 아무도 믿지 못하느 모습을 보여줬고, 이에 위정혁(김태훈 분)은 "제 앞으로 하라."고 제안했다. 김여옥은 위정혁의 말을 받아들였다.

그러던 중, 황집사(한정수 분)은 김여옥에게 "제가 운산스님을 보러 다닐때 알게 된 스님이 한분 계시는데 ,소식이 끊겼다가 다시 연락이 닿았다."며 운산스님의 생존 소식을 알렸다. 이에 김여옥은 "제니장이 날 속였다는 거냐."며 다시 신뢰를 무너트리는 모습을 보여줬다.

결국 김여옥은 제니장과 운산스님이 만나는 현장을 잡았다. 제니장은 운산스님에게 "회장님 돌아가시는 걸 힘없이 목격했다. 얼마 후에 그 아이는 돌아가신 위회장님의 친손녀가 자신이란 걸 알게 됐다. 그게 접니다."라고 밝혔고, 결국 옆 방에 자리 잡은 김여옥까지 제니장의 진짜 정체를 알게 됐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