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8098 0032019111456258098 08 0802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79456000 1573679466000

디즈니+, 출시 첫날 가입자 1천만명 돌파…"2024년까지 9천만"

글자크기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콘텐츠 왕국' 디즈니의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플러스)'가 출시 첫날 가입자 1천만 명을 돌파했다고 미 경제매체 CN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는 전날 서비스 개시 첫날 가입자 수가 1천만 명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디즈니 측은 선구매를 통한 가입자가 어느 정도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디즈니+의 1천만 가입자 돌파 소식에 이날 오전 증시에서 월트디즈니 주가는 7% 넘게 급등했다. 반면 경쟁사인 넷플릭스 주가는 3% 하락한 채 거래됐다.

디즈니+가 출시 첫날 접속불량 등 곳곳에서 기술적 고장을 일으켰지만 가입자를 확보하는 데는 큰 차질을 빚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디즈니+ 출시



디즈니는 월정액 6.99달러(8천174원), 연 69.9달러(8만1천748원)의 파격적인 가격에 디즈니+를 출시했다. 넷플릭스의 HD 기본상품이 월 12.99달러인 것과 비교하면 거의 반값이다. 디즈니+는 7일간 무료 시험기간을 운영하고 있어 1천만 가입자가 전부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지는 보장할 수 없다고 CNBC는 해석했다.

또 미 최대 이동통신사 버라이즌은 무제한 데이터 이용 고객에게 1년간 디즈니+ 이용권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 숫자가 첫날 가입자 수에 포함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디즈니는 "2024년까지 최소 6천만, 최대 9천만 명의 가입자 확보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즈니는 미국, 캐나다 외에 호주, 뉴질랜드 등지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CNBC는 "미 지상파 방송 중 하나인 CBS가 온라인에서 유료 회원 800만 명을 모집하는 데 5년이 걸린 것을 디즈니는 단 하루에 해냈다"라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는 미국 내 6천만 명, 미국 이외 지역 9천만 명 등 전 세계적으로 1억5천만 명의 가입자를 거느리고 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