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66608 1052019111456266608 05 0507003 6.0.20-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3696037000 1573715234000

'亞 최초 CY 1위표' 류현진이 남긴 굵직한 발자취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류현진(사진=엠스플뉴스 조미예 특파원)



[엠스플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이 다시 한번 아시아 역사에 자신의 이름을 아로새겼다.

미국 ‘MLB 네트워크’는 14일(한국시간) 전미야구기자협회(BBWAA)가 선정한 2019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류현진은 1위 표 1장, 2위 표 10장, 3위 표 8장 등 총점 88점을 받아 단독 2위에 랭크됐다. 사이영상 트로피는 1위 표 29장, 2위 표 1장을 획득해 총점 207점을 받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의 몫이 됐다.

비록 사이영상 트로피를 품에 안진 못했지만, 류현진은 다시 한번 아시아 메이저리거 역사를 새로 썼다. 아시아 출신 선수 최초로 평균자책 1위 타이틀을 획득한 데 이어 아시아 투수 최초로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 표를 받은 것. 류현진이 빅리그 역사에 남긴 굵직한 발자취다.

그동안 아시아 투수가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오른 건 류현진을 포함해 세 차례 있었다. 일본의 다르빗슈 유가 2013년, 대만 야구의 ‘간판스타’ 왕첸밍이 2006년에 각각 사이영상 투표 2위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1위 표를 한 장이라도 받은 건 류현진이 유일하다.

사이영상 단독 2위 답게 류현진의 2019시즌은 그야말로 화려했다. 개막전 선발승을 시작으로 5월 이달의 투수 선정, 올스타전 선발 등판이라는 값진 이정표를 세웠다. 강속구의 시대를 역행하는 류현진의 팔색조 투구에 “'전설' 그렉 매덕스가 재림한 것 같다”는 찬사도 쏟아졌다.

물론 위기는 있었다. 8월 4경기에서 갑작스러운 슬럼프(평균자책 7.48)을 겪어 메이저리그 유일의 1점대 평균자책이 무너졌고, 이 부진이 사이영상 수상을 좌절하게 만든 결정타가 됐다.

하지만 류현진은 보란 듯이 일어났다. 투구 밸런스 조정을 통해 다시 칼날 같은 제구를 되찾았고 182.2이닝 14승 5패 평균자책 2.32 fWAR 4.8승의 빼어난 성적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마지막 3경기에서 평균자책 1.29의 호투를 펼쳐 자신의 손으로 평균자책 1위 타이틀을 지켰다.

"평균자책 1위 타이틀은 기대하지 않는 깜짝 선물이다. 사이영상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성공적인 한 해였고, 내 엄청난 노력을 입증한 증거다" 한국 야구팬들에게 꿈 같은 한 해를 선사한 류현진의 말이다.

▶ 역대 동양인 사이영상 최종 후보 성적

2019 류현진: 29경기 14승 5패 182.2이닝 ERA 2.32 163K

2013 다르빗슈: 32경기 13승 9패 209.2이닝 ERA 2.83 277K

2013 이와쿠마: 33경기 14승 6패 219.2이닝 ERA 2.66 185K

2006 왕첸밍: 34경기 19승 6패 218이닝 ERA 3.63 76K



정재열 기자 jungjeyoul1@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질롱코리아' 노경은 "최선을 다해 던지겠다"
▶김광현, ML 진출하면 기쿠치 보단 잘할 것(?!)
▶[W] 걸그룹-치어리더 사진 모아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