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3140 0252019111456273140 05 0507001 6.0.18-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08657000 1573721803000

류현진, 사이영상 '공동 2위' 아닌 '단독 2위'…美야구기자협회 "투표 결과 정정"

글자크기
류현진(32)의 투수 최고 영예라 할 수 있는 미국프로야구 내셔널리그(NL) 사이영상 투표에서 공동 2위가 아닌 단독 2위에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는 14일(한국시각) 내셔널리그(NL)와 사이영상 수상자를 발표하면서 류현진이 1위표 1장, 2위표 6장, 3위표 8장, 4위표 7장, 5위표 3장을 얻어 72점으로 맥스 셔저(워싱턴)와 72점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고 발표했다.

BBWAA 측은 그러나 사이영상을 발표한 지 40분 만에 류현진이 투표단 10명으로부터 2위표를 얻어 총점 88점으로 단독 2위에 올랐다고 정정 공지를 올렸다. 무려 16점이나 낮게 잘못 발표가 됐던 것이다.

BBWAA 측은 최초 발표 당시 류현진과 5위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의 2위표가 뒤바뀌어 집계됐다고 오류 배경을 설명했다. 당초 류현진이 2위표 6장, 스트라스버그가 10장으로 발표됐으나, 실제로는 류현진은 10장 얻었던 것이다.

다만 1위에 올라 NL 사이영상을 거머쥔 제이컵 디그롬(뉴욕 메츠)의 성적은 207점으로 변동사항이 없었다. 그는 1위표를 무려 29장 받았고, 2위표도 1장 받았다.

디그롬은 11승 8패, 204이닝, 평균자책점 2.43, 탈삼진 255개(전체 1위), 피안타율 0.207을 기록하며 탈삼진과 투구이닝, 피안타율면에서 류현진을 압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182⅔이닝) 선발로 나서 14승 5패를 거두고 MLB 전체 평균자책점(2.32) 1위를 기록했다. 탈삼진 163개, 피안타율 0.234의 성적을 거뒀다.

한편 투표 기자 30명 중 유일하게 류현진에게 1위표를 던진 기자는 서던 캘리포니아 뉴스 소속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의 마크 휘커 기자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휘커 기자는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에 올린 칼럼에서 "류현진 사이영상 박탈은 바보같은 일"이라며 아쉬워했다.

조선일보

BBWAA에 공개된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투표결과 정정본. /BBWAA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우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