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5777 0032019111456275777 01 0106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73712368000 1574325503000 related

前 한미연합사령관·부사령관들 "지소미아 필요해"

글자크기

향군, 틸렐리 연합사령관 등 초청해 현안 논의

연합뉴스

향군 찾은 역대 연합사령관들
(서울=연합뉴스) 김진호 향군회장(왼쪽 세번째)이 14일 서울 서초구 향군회관을 찾은 존 틸렐리, 월터 샤프, 제임스 서먼,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연합사령관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19.11.14 [대한민국재향군인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전(前) 한미연합사령관과 부사령관들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향군인회(향군)는 14일 오전 존 틸렐리, 월터 샤프, 제임스 써먼, 커티스 스카파로티 전 연합사령관과 정승조, 이성출, 권오성 전 부사령관을 초청해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상호 협력방안과 최근 안보 현안을 토의했다고 밝혔다.

향군은 "지소미아가 한미일 안보협력체제의 상징으로 정부의 북한 비핵화 정책을 뒷받침하고 있는 원동력일 뿐 아니라 전시 한국 방어계획 상 증원전력 전개를 위한 긴요한 군사협정이므로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을 (참석자들이)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북한의 비핵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문제 등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누고 굳건한 한미 동맹이 유지될 수 있도록 군 원로들이 역할을 해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향군은 전했다.

향군은 "최근 안보 현안에 대해 논의한 결과 양국 모두 굳건한 한미동맹의 필요성에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김진호 향군회장은 "한반도 안보 정세는 어느 때보다도 엄중한 상황"이라며 "안보 현안들이 전통적인 한미동맹과 우호 관계 속에서 한국 국민이 이해할 수 있고 미국의 국익이 지켜지는 선에서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