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6577 0032019111456276577 05 0504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13537000 1573713543000

벤투호 '평양 원정' 이어 베이루트서도 '무관중 경기' 치를 듯

글자크기

격화하는 시위 양상에 레바논축구협회가 먼저 무관중 제안

연합뉴스

벤투호 입성한 베이루트, 반정부 시위 격화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이 레바논전을 하루 앞두고 결전지인 베이루트에 입성한 14일(한국시간) 반정부 시위대가 베이루트 국제공항 인근 도로를 막고 타이어를 불태우고 있다. 레바논 시위는 군의 첫 총격으로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더 격화되고 있다. 2019.11.14 utzza@yna.co.kr



(베이루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점점 격해지는 반정부 시위 속에서 치러질 예정인 한국과 레바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가 결국 '무관중'으로 치러질 전망이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레바논축구협회의 제안에 따라 곧 양국 협회 관계자들이 논의해 경기를 무관중으로 치를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후 4시 30분 시작되는 양 관계자들의 회의에서 무관중 경기가 확정되면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북한과의 '깜깜이 평양 원정' 경기에 이어 2번 연속으로 월드컵 예선을 텅 빈 관중석을 앞에 두고 치르게 된다.

축구협회는 앞서 지난 1일 레바논 정국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3국 개최'를 요청한 바 있다.

당시 AFC는 약 1주일에 걸쳐 레바논협회,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의한 결과, 안전 보장을 전제로 레바논에서 그대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악화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이번엔 레바논협회가 AFC에 무관중 경기를 먼저 제안했다.

관중이 경기 뒤 그대로 시위대로 변할 가능성을 염두에 둔 제안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레바논 취재진 질문받는 벤투 감독
(베이루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로타나 제피노르호텔에서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경기를 하루 앞두고 가진 공식 기자회견에서 레바논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19.11.14 utzza@yna.co.kr



레바논에서는 한 달째 전국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달 17일 조세 저항으로 촉발됐다가 정치 기득권에 대한 불만이 폭발해 전국으로 확산했다.

여기에 13일 군대의 총격으로 첫 사망자가 발생하면서 시위가 더 격화하고 있다.

시위대가 태운 타이어 냄새가 도심 곳곳에서 진동하는 등 사태가 격화일로로 치닫고 있어 레바논협회의 제안대로 무관중 경기가 치러질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한국과 레바논의 2차 예선 4차전은 이날 오후 10시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