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77492 0022019111456277492 04 0403001 6.0.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14973000 1573716798000

日외무성 “욱일기는 군국주의 상징아닌 전통문화”…英가디언에 기고

글자크기
중앙일보

영국 가디언에 실린 '욱일기, 군국주의 상징 아니다'는 일 외무성 기고문. [가디언 인터넷판 캡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국 일간 가디언에 ‘욱일기, 군국주의의 상징이 아니다’라는 제목의 일본 외무성 기고문을 실렸다.

14일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일본 외무성의 오타카 마사토 보도관은 가디언 인터넷판에 게재된 이 기고문에서 “욱일기 디자인은 일본 전통문화 속에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기에 정치적 표현이 아닐 뿐만 아니라 군대 상징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 기고문은 같은 신문 1일 자 오피니언 면에 실린 알렉시스 더든 코네티컷대학 역사학과 교수의 기고 글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앞서 더든 교수는 ‘공포의 역사를 가진 일본 욱일기는 도쿄 올림픽에서 반드시 금지돼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에서 “욱일기를 휘날리는 일본의 행동은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 제국주의 침략을 정당화하려는 우파 노력의 일부”라며 “한국인 학살을 주장하는 혐한 웹사이트나 2차 세계대전을 ‘거룩한 해방 전쟁’으로 묘사한 사이트에도 욱일기가 등장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2028년 LA 올림픽에서 미국 극우주의자와 백인우월주의를 상징하는 남부 연합기로 가득한 스타디움을 상상해보라”며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가 보인다면 비슷한 아픔을 주는 풍경이 될 것”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중앙일보

영국 가디언에 실린 더든 교수의 칼럼 제목. [가디언 인터넷판 캡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의 기고가 게재되자 반크는 ‘욱일기는 전범의 깃발’이라는 입장을 알리는 8분 40초 분량의 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렸다.

반크는 이 영상과 함께 기존에 제작해 배포한 욱일기 관련 영상들도 함께 SNS에 홍보하는 캠페인을 벌일 계획이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지난 8일 홈페이지에 “욱일기 사용에 문제가 없다”는 내용을 일본어·영어 외에 추가로 한국어·프랑스어·스페인어로도 게재해 홍보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