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6285 1082019111456286285 06 0601001 6.0.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40311000 1573740318000 related

'시크릿부티크' 장미희, 김선아 감금 후 살해 시도 '김태훈 분노'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시크릿부티크' 장미희가 김선아를 감금, 죽이려 했다.

14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시크릿 부티크' 13회에서는 제니장(김선아 분)을 걱정하는 윤선우(김재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제니장은 운산스님(박병호)에게 자신이 데오그룹 친손녀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운산스님은 아무런 의심 없이 제니장을 핏줄로 받아들였다. 제니장의 눈빛을 보면 안다고. 제니장은 우호지분을 가진 어르신들을 설득해달라고 했고, 운산스님의 도움으로 어르신들 절반 이상 의결권을 보냈다.

하지만 김여옥(장미희)이 이를 모두 알고 있었다. 김여옥은 최석훈(박정학)을 찾아가 "날 지지하세요. 최 회장과 내가 가진 지분을 합치면 우호지분 가진 어르신들이 돌아서도 괜찮을 테니까. 조건이 또 있다. 내가 검찰조사받지 않게 힘 보태라"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김여옥은 박수무당 김부사(김승훈)에게 위정혁(김태훈)과 연인이 찍힌 사진을 보여주며 소문을 퍼뜨리라고 지시했다. 이는 위정혁의 귀에도 들어갔고, 위정혁은 김여옥에게 "어머니가 벌인 일이죠"라고 분노했다.

제니장은 위정혁을 다독인 후 김여옥에게 국제도시 부지 매입에 문제가 생겼다고 알렸다. 이에 김여옥은 황집사(한정수)에게 "당분간 정혁이 기사는 보류해"라고 지시했다. 황집사는 그 땅 주인에게 연락이 왔다고 밝혔다. 땅 주인은 조양오(임철형)였다. 조양오는 이현지(고민시)에게 이를 말했고, 이현지는 "그 땅 나한테 넘기세요"라고 했다. 이현지는 "땅 살 돈은 없다. 대신 조 사장님이 원하는 걸 얻게 해드리겠다"라고 설득했다.

이현지는 구치소에 온 김여옥에게 "여기서 빼내 달라. 그럼 추가 부지 넘기겠다"라고 제안했다. 제니장도 감시하겠다고. 김여옥은 물러서지 않는 이현지를 보며 "도영이랑 똑 닮았네. 내가 좋아했던 도영이랑 기질이 닮았어"라며 이현지를 빼내 주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니장은 베일에 싸인 땅 주인을 만나러 갔다. 이현지가 기다리고 있었다. 제니장이 "그 땅으로 네가 뭘 할 수 있을 것 같아"라고 하자 이현지는 "예전에 얘기했는데. 내가 방해는 할 수 있다고"라며 "사실 날 꺼내준 사람한테 이미 땅 넘겼다. 날 보면 무슨 표정일지 궁금해서 불러봤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여옥은 제니장 생일 기념으로 축하 파티를 열자고 했다. 파티를 준비하던 미세스왕은 위정혁에게 "도영이 쓰레기더미에서 살아남았다. 그러니 제발 더 큰 일 벌어지기 전에 도영이 내보내라"라고 부탁했다.

윤선우는 제니장에게 "최 회장과 김여옥이 손잡았다고 알리며 "김 회장 확실히 무언가를 알고 있다. 어쩌면 누나가 누군지도"라고 말했다. 그때 김여옥이 미리 선물을 주겠다며 반지를 끼워주었다. 이후 미세스왕과 제니장이 지하에 감금됐고, 곧 물이 쏟아졌다.

제니장의 목걸이가 떨어진 걸 본 위정혁은 김여옥에게 달려가 "이렇겐 아니잖아요"라며 제니장을 풀어달라고 외쳤다. 김여옥이 "어쩌겠어. 걔를 빼내면 우리 줄줄이 죽게 생겼는데"라고 하자 위정혁은 "그래도 할 수 없는 거잖아요"라고 밝혔다. 이를 들은 김여옥은 "역시 알고 있었구나?"라고 분노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