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3194 0182019111556293194 05 0507002 6.0.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81014000 1573782977000

‘5전 5승’ 멕시코 벌떼야구, 결국 ‘타선’이 답인 김경문호 [프리미어12]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결국 쳐서 이겨야 한다.”

이틀 간 재정비한 김경문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반등을 노린다. 돌파구는 타선이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이 15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 3차전을 치른다.

매일경제

이틀 간 재정비한 김경문호가 멕시코를 상대로 반등을 노린다. 돌파구는 타선이다. 사진(일본 도쿄)=천정환 기자


지난 12일 대만전 0-7 충격패를 당한 김경문호는 2020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과 대회 2연패를 위해서는 반드시 멕시코전을 승리로 장식해야 한다. 현재 슈퍼라운드 순위는 멕시코와 일본이 3승1패로 공동 1위, 한국이 2승1패로 3위를 달리고 있다.

만약 멕시코에 패할 경우 한국은 결승 진출 가능성이 사실상 희박해진다. 또 동시에 대만(1승2패), 호주(1승3패)보다 순위가 높아야 얻을 수 있는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물론 멕시코에 대한 자신감은 있다. 바로 상대 전적이다. 프로 선수가 참가한 국제대회에서 한국은 멕시코에 5전 전승을 거두고 있다. 2002년 쿠바에서 열린 대륙간컵 예선 10-0, 7회 콜드게임 승리를 시작으로,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에서 2-1로 이겼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최종예선에서는 6-1 승리를 거뒀고, 2009년 WBC 2라운드 8-2 승리, 2015년 프리미어12 예선에선 4-3로 이겼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더구나 이번 프리미어12에 출전한 멕시코는 강호다. A조 예선라운드에서 도미니카공화국, 미국, 네덜란드를 연파하며 3전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고, 슈퍼라운드에서도 멕시코는 대만과 호주를 이겼다. 지난 13일 일본에 1-3으로 패하긴 했지만 프리미어12 6경기에서 8개의 홈런을 때리고 있다.

이날 멕시코는 한국을 맞아 불펜데이를 예고했다. 선발로는 우완 마누엘 바레다(31)가 나서는데 이번 대회에서는 2경기 모두 구원으로 나섰다. 기록은 3⅔이닝 무피안타 3볼넷 3탈삼진 무실점이다. 사실상 오프너일 가능성이 크다.

한국 타선은 11일 미국전에서 김재환의 3점홈런 등을 앞세워 5점을 냈지만, 대만전에서는 무득점 빈공에 그쳤다. 국제대회는 상대하지 않은 투수가 나오기에 타선이 쉽사리 터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멕시코전의 경우 많은 투수들을 상대해야 한다. 타선이 제 몫을 해줘야 승리를 노려볼 수 있다. 결국 쳐서 이겨야 한다. 올림픽 본선 티켓과 대회 결승행이 달린 멕시코전은 타선에 해법이 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