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99325 0352019111556299325 03 0306001 6.0.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95473000 1573803310000 related

지난달 서울 주택 매매심리, ‘9·13 대책’ 이전 수준으로 상승

글자크기
국토연구원 부동산 소비자심리 조사

10월 ‘주택 매매심리 지수’ 151.0으로 상승

“이달 민간 분양가상한제 지정 영향은 두고 봐야“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서울지역 주택매매 소비심리가 지난해 ‘9·13 대책’ 직전 수준으로 고조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연구원의 ‘10월 부동산시장 소비자심리조사(10월 23~31일)’ 결과를 보면, 지난달 서울지역 주택매매시장 소비심리지수는 151.0으로 전달 138.6에 견줘 12.4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대출 규제와 보유세 강화를 뼈대로 한 ‘9·13 대책’이 발표되기 직전인 지난해 8월(155.9) 수준에 근접한 것이다. 이 지수는 전국 152개 시·군·구 6680가구, 중개업소 2338곳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0~200 범위의 값으로 표현된다. 지수가 100을 넘으면 ‘가격 상승’이나 ‘거래 증가’를 체감했다는 응답이 반대의 경우보다 많다는 뜻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서울의 부동산 매매 심리지수는 올해 초 이후 계속 반등하고 있다”면서 “금리 인하 등 시장에 풍부해진 유동성으로 인해 심리가 좋아진 것으로, 최근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어떤 영향을 끼칠지는 좀 더 시간을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6일 서울 27개 동을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으로 선정한 바 있다.

한편 수도권의 매매 심리지수는 133.6으로 전달(125.2)에 견줘 8.4포인트 올랐으나, 지방의 매매시장 심리지수는 110.8로 전달(107.7)보다 3.1포인트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방에서는 최근 집값 상승세가 이어진 대전이 144.2를 기록하며 광역시 가운데 가장 높았다.

최종훈 기자 cjhoon@hani.co.kr

▶그게 뉴스냐? B급 아니고B딱!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